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월드컵] 코스타리카전 패배에 일본 언론 "쓰라린 패…16강 위태로워져"

송고시간2022-11-27 21:59

beta

카타르 월드컵에서 2연승을 꿈꿨던 일본의 언론들이 불의의 일격을 당한 코스타리카전을 '뼈아픈 패배'로 표현했다.

일본은 27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조별리그 E조 2차전에서 후반 36분 케이셰르 풀레르(에레디아노)에게 결승골을 얻어맞고 코스타리카에 0-1로 졌다.

닛칸스포츠는 "대표팀에 뼈아픈 패배였다"며 "다음 라운드 진출이 위태롭게 됐다"고 썼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일본 골망으로 향하는 케이셰르 풀레르의 슛
일본 골망으로 향하는 케이셰르 풀레르의 슛

(알라이얀=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7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일본과 코스타리카의 경기. 코스타리카 케이셰르 풀레르의 슛이 일본 골망으로 향하고 있다. 2022.11.27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카타르 월드컵에서 2연승을 꿈꿨던 일본의 언론들이 불의의 일격을 당한 코스타리카전을 '뼈아픈 패배'로 표현했다.

일본은 27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조별리그 E조 2차전에서 후반 36분 케이셰르 풀레르(에레디아노)에게 결승골을 얻어맞고 코스타리카에 0-1로 졌다.

1차전에서 '전차 군단' 독일을 2-1로 꺾으며 기세가 오른 대표팀의 패배를 일본 언론들은 당혹스럽게 받아들였다.

닛칸스포츠는 "대표팀에 뼈아픈 패배였다"며 "다음 라운드 진출이 위태롭게 됐다"고 썼다.

스포츠호치도 "코스타리카에 쓰라린 패배를 당했다. 16강에 오르려면 스페인과 경기에서 승점을 챙겨야 한다"고 전했다.

축구 전문 매체 사커 다이제스트는 "독일전 승리가 무의미해졌다"고 한 일본 소셜미디어에서의 반응을 전하며 아쉬워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24위 일본은 이날 31위 코스타리카를 경기 내내 몰아쳤다.

특히 후반전에는 공이 코스타리카 진영에서만 돌 정도로 경기 양상은 일방적이었다.

공 점유율에서 일본은 47%-37%로 앞섰다. 슈팅 수에서는 14-4로 압도했고, 유효 슈팅 수도 3-1로 많았다.

환호하는 코스타리카 선수들
환호하는 코스타리카 선수들

(알라이얀=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7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일본과 코스타리카의 경기. 코스타리카 케이셰르 풀레르가 골을 넣은 뒤 동료들과 환호하고 있다. 2022.11.27 superdoo82@yna.co.kr

공세에 시달리던 코스타리카는 상대 실수 한 번에 경기를 뒤집었다.

중앙 수비수 요시다 마야(샬케)가 제대로 걷어내지 못한 공이 상대 미드필더 옐친 테헤다(에레디아노) 앞으로 향했다.

이후 테헤다의 패스를 받은 풀레르가 페널티아크 오른쪽 부근에서 왼발로 감아 찬 슈팅이 골키퍼의 손을 맞고 굴절돼 골망을 흔들었다.

경기 전 일본이 승리할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했다.

일본은 독일을 잡은 이변의 주인공이 됐지만, 코스타리카는 스페인과 1차전에서 무려 0-7로 패했기 때문이다.

미국 CNN방송, 아랍 매체 알자지라는 코스타리카의 승리를 '깜짝 승리'로 표현했다.

영국 BBC방송 역시 "풀레르의 골이 코스타리카에 충격적인 일본전 승리를 가져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굴절된 풀레르의 슈팅이 나오기 전까지는 일본의 수비를 제대로 공략하지 못했던 코스타리카의 놀라운 승리"라고 묘사했다.

이날 일본에 패할 경우 사실상 16강 진출의 꿈을 접어야 했던 코스타리카는 마지막 3차전까지 희망을 이어갈 수 있게 됐다.

역대 A매치 대결에서 1무 3패로 열세였던 코스타리카가 일본을 넘어선 건 이번이 처음이다.

팬들 향해 인사하는 코스타리카 대표팀
팬들 향해 인사하는 코스타리카 대표팀

(알라이얀=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7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일본과 코스타리카의 경기에서 2-1 승리를 거둔 코스타리카 선수들이 팬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2022.11.27 superdoo82@yna.co.kr

pual0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