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월드컵] 벤투 감독 "황희찬 가나전 출전 어려워…김민재는 미정"(종합)

송고시간2022-11-27 20:17

beta

햄스트링(허벅지 뒤 근육) 부상 중인 축구 국가대표팀의 공격수 황희찬(26·울버햄프턴)이 가나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에도 뛸 수 없다.

파울루 벤투 축구 대표팀 감독은 27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메인 미디어 센터에서 열린 가나와의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 사전 기자회견에서 "황희찬은 내일 뛰지 못한다. 김민재는 아직 모른다"고 밝혔다.

한국은 28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가나와의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을 앞두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상대 공격 빠르고 강하지만, 압박감 없어…공동의 목표는 내일 승리"

가나전 앞두고 훈련하는 황희찬과 이강인
가나전 앞두고 훈련하는 황희찬과 이강인

(도하=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2022 카타르 월드컵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의 황희찬과 이강인이 26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가나와의 조별리그 2차전에 대비해 훈련하고 있다. 2022.11.26 utzza@yna.co.kr

(알라이얀=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햄스트링(허벅지 뒤 근육) 부상 중인 축구 국가대표팀의 공격수 황희찬(26·울버햄프턴)이 가나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에도 뛸 수 없다.

종아리를 다친 주축 중앙수비수 김민재(26·나폴리)는 경기 당일까지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

파울루 벤투 축구 대표팀 감독은 27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메인 미디어 센터에서 열린 가나와의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 사전 기자회견에서 "황희찬은 내일 뛰지 못한다. 김민재는 아직 모른다"고 밝혔다.

한국은 28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가나와의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을 앞두고 있다.

황희찬은 햄스트링 부상으로 그간 팀 훈련을 제대로 소화하지 못했고, 24일 우루과이와의 대회 조별리그 1차전에도 결장한 바 있다.

자전거 타는 김민재
자전거 타는 김민재

(도하=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2022 카타르 월드컵 가나전을 하루 앞둔 27일 오후(현지시간) 부상 회복에 전념했던 김민재가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팀 훈련에서 빠진 채 혼자 자전거를 타고 있다. 2022.11.27 utzza@yna.co.kr

김민재는 우루과이전 때 풀타임을 뛰며 한국의 0-0 무승부에 힘을 보탰다.

하지만 후반 18분 우루과이 역습 상황에서 상대 다르윈 누녜스를 저지하려다가 미끄러져 넘어지면서 오른쪽 종아리를 다쳤고, 이후 개별 회복 훈련을 주로 해 왔다.

이 때문에 가나전을 앞두고 두 선수의 출전 여부가 관심을 끈 가운데 기자회견에선 초반 벤투 감독의 포르투갈어 발언이 통역돼 한국어로 전해지는 과정에서의 혼선으로 두 선수가 모두 뛰지 못할 거로 오인되는 해프닝도 있었다. 거듭되는 취재진의 질문에 벤투 감독이 바로 잡았다.

벤투 감독은 "우루과이전에서처럼 우리의 역량을 보여주고, 내일 이기는 것이 공동의 목표"라며 "압박감은 전혀 느끼지 않는다. 선수들도 느끼지 않기를 바란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다음은 벤투 감독과의 일문일답.

벤투 감독 "황희찬 가나전 출전 어려워"
벤투 감독 "황희찬 가나전 출전 어려워"

(알라이얀=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 가나와 경기를 하루 앞둔 27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카타르 국립 컨벤션센터(QNCC)에 마련된 미디어센터(MMC)에서 파울루 벤투 감독이 공식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벤투 감독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황희찬은 내일 뛰지 못한다. 김민재는 아직 모른다"고 밝혔다. 2022.11.27 kane@yna.co.kr

-- 경기에 대해 한 말씀 해달라.

▲ 가장 중요한 점은 우리답게 하는 거다. 지난번 우루과이전에서처럼 우리의 역량을 제대로 보여주고, 우리가 얼마나 훌륭한 팀인지 보여줘야 한다. 훌륭한 선수들로 구성돼 있고, 훌륭한 리그에 출전하는 선수들이 있다는 걸 보여주는 거다. 선수들 공동의 목표는 내일 이기는 거다. 팀 조직력을 잘 구성해 최선의 결과 얻어내는 게 중요하다.

-- 1차전 황희찬의 부상 이슈가 있었고, 이번 경기를 앞두고는 김민재가 부상 중이다. 뛸 수 있나.

▲ 황희찬은 내일 뛸 수 없다. 김민재는 아직 모른다. 회복 중이며, 내일 상황을 보고 오전에 결정할 것이다.

-- 가나전 필승 전략은.

▲ 우리 본래의 모습을 잘 보여야 한다. 첫 경기처럼 장점을 잘 발휘해야 한다. 우루과이전에서 교훈 얻은 점들도 활용해야 한다. 가나는 공격할 때 특히 기술적 측면에서 역량 좋은 선수들이 있고, 무척 빠르다. 우리가 경기를 통제하기 위해선 그런 부분을 잘 파악해야 한다. 가나가 포백일지 파이브백일지를 우선 보고 우리의 대응도 결정될 거다.

-- 가나 수비 강한 편인데. 손흥민(토트넘) 등 공격수들에 대한 우려가 있나.

▲ 경기 중 어려움이 있는 건 당연하다. 손흥민의 경우 최근에 부상을 당했고, 마스크를 끼고 있기에 적응도 해야 한다. 마스크를 착용한 채 팀원들과 90분 내내 뛰는 이 모든 것에 다 적응해야 한다. 상대는 수비와 공격 모두 강한 팀이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뛰는 선수도 많다. 1차전처럼 우리의 역량을 충분히 발휘해야 하는 경기다.

-- 우루과이와 무승부를 기록하면서 이번 경기가 더욱 중요해졌는데.

▲ 첫 경기 때 기회가 있었고, 이번 경기에서도 기회를 살리면서 좀 더 긍정적으로 임하겠다. 질 수도 있겠지만, 경기장에 들어갈 땐 승리를 목표로 두고 집중해서 들어가겠다. 압박감은 전혀 느끼지 않는다. 우리 선수들도 느끼지 않기를 바란다.

벤투 감독의 고뇌
벤투 감독의 고뇌

(알라이얀=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 가나와 경기를 하루 앞둔 27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카타르 국립 컨벤션센터(QNCC)에 마련된 미디어센터(MMC)에서 파울루 벤투 감독이 공식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벤투 감독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황희찬은 내일 뛰지 못한다. 김민재는 아직 모른다"고 밝혔다. 2022.11.27 kane@yna.co.kr

-- 상대 공격수 앙드레 아유(알사드)를 얼마나 위협적이라고 보나.

▲ 가나에 기량 좋은 선수들이 많은데, 아유도 그중 한 명이다. 다년간의 경험을 쌓은 선수다. 팀에 유명하고 영향력 있는 선수들에게 집중하는 경향이 있는데, 아유 뿐만 아니라 가나에 비슷한 기량을 가진 선수들이 있다. 그런 선수들을 잘 저지해야 한다.

-- 우루과이전 때 한국 팬들이 많은 응원을 보내는 걸 봤다. 한국 팬과의 관계는 어떤가.

▲ 지난 4년간 관계가 좋았고 상호 존중에 기반을 두고 있다고 생각한다. 한국 분들이 저를 잘 대해주시고 존중해주신다. 물론 여러 의견이 분분하지만, 그건 당연한 일이다. 중요한 건 지금 월드컵에 출전하고 있다는 거다. 지구상 가장 큰 축구 축제인 만큼 한국 팬들이 많이 좋아한다. 축구가 한국에서 가장 중요한 스포츠는 아니지만, 많이 응원해주신다. 팬들이 축구 선수들과 팀을 적극적으로 응원한다. 선수 개인을 응원하는 경향이 조금 더 있는 것 같지만, 대표팀 감독으로의 제 역할은 개별 선수뿐만 아니라 전체로서 팀을 이끌어 가는 거다. 전체적인 팀 잘 이끌어서 모두가 자랑스러울 수 있도록 해야 한다.

-- 가나 대표팀은 어린 선수들이 많은 새로운 팀이다. 이런 새로운 팀에 대한 대응은.

▲ 그렇게 인식하지는 않는다. 오히려 반대로 생각한다. 가나를 잘 알고 있다. 알지 못한다면 우리의 역할을 잘하지 못하는 거다. 가나는 개별 선수들이 출중하고, 큰 대회에서 좋은 기량도 보였다. 중요한 리그와 팀에서 활약하는 선수들이 포진해있다. 어린 선수들을 보완해줄 수 있는 베테랑들이 있다. 약간의 허점은 빠른 선수들이 잘 보완해줄 거다. 우리는 내일 경기가 어려울 거로 예상하고 준비 잘하고 있다.

songa@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1J771NVN4V0


댓글쓰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