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김정은 둘째 딸의 거듭된 등장에 외신들 "후계자인가?"

송고시간2022-11-27 16:47

beta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둘째 딸을 잇달아 공식 석상에 데리고 나타나자 외신들은 북한에서 후계자 수업이 시작된 게 아니냐며 큰 관심을 보였다.

주요 외신들은 27일 김 위원장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개발자들과 만나 이들을 치하했다는 북한 언론 발표를 일제히 보도하면서 이 행사에 동행한 둘째 딸의 존재에도 주목했다.

AP·AFP 통신과 영국 스카이뉴스 등은 아버지와 함께 행사장에 나타나 화성-17형 개발·발사 공로자들과 기념촬영을 한 둘째 딸에 대해 김 위원장의 후계자가 아니냐는 추측이 커지고 있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문가 의견은 갈려…"후계자 가능성 커" vs "결론 내긴 일러"

(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둘째 딸을 잇달아 공식 석상에 데리고 나타나자 외신들은 북한에서 후계자 수업이 시작된 게 아니냐며 큰 관심을 보였다.

김정은, ICBM 공로자들과 기념사진…둘째딸 또 동행
김정은, ICBM 공로자들과 기념사진…둘째딸 또 동행

(서울=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18일 있었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발사에 참여했던 공로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그들의 노력을 평가했다.
조선중앙TV는 27일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께서 신형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포-17형 시험발사 성공에 기여한 성원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으시였다"고 보도했다.
특히 이번 기념촬영에 "경애하는 총비서 동지께서 존귀하신 자제분과 함께 촬영장에 나왔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지난 18일 ICBM 발사장에서 처음 공개했던 둘째 딸과 이번에도 손을 꼭 잡고 등장했다. [조선중앙TV 화면] 2022.11.27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주요 외신들은 27일 김 위원장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개발자들과 만나 이들을 치하했다는 북한 언론 발표를 일제히 보도하면서 이 행사에 동행한 둘째 딸의 존재에도 주목했다.

AP·AFP 통신과 영국 스카이뉴스 등은 아버지와 함께 행사장에 나타나 화성-17형 개발·발사 공로자들과 기념촬영을 한 둘째 딸에 대해 김 위원장의 후계자가 아니냐는 추측이 커지고 있다고 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기념촬영 행사 소식에서 "김 위원장이 존귀하신 자제분과 함께 촬영장에 나왔다"며 김 위원장과 그의 딸이 촬영 현장을 누비는 모습을 담은 사진 여러 장을 발행했다.

외신들은 김 위원장이 지난 18일 화성-17형 발사 현장에서 둘째 딸을 처음 공개한 지 불과 일 주일여 만에 다시 공식 석상에 데려나온 점에 특히 주목했다.

앤킷 판다 카네기 국제평화기금 선임연구원은 AP 통신에 "확실히 놀라운 일"이라며 "ICBM 발사 과학자와 기술자들의 축하를 받으며 아버지와 나란히 선 모습은 그녀가 잠재적 후계자로 자리 잡기 시작했다는 생각을 뒷받침할 것"이라고 말했다.

AP는 또 국영 매체들이 김 위원장 딸의 호칭을 지난 18일 첫 등장 때 '사랑하는 자제분'에서 이번에는 '존귀한 자제분'으로 높인 점도 짚었다.

판다 선임연구원은 "국영 매체가 그녀에 대한 아버지의 사랑을 강조한다는 것은 후계자 가능성을 더 두드러져 보이게 한다"며 "그녀가 두 번 모두 북한 국방력의 상징인 핵전력 행사에서 모습을 드러낸 것도 우연이 아니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김정은 딸 김주애, '대장 승진' 장창하와 악수
김정은 딸 김주애, '대장 승진' 장창하와 악수

(서울=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TV는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18일 있었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발사에 참여했던 공로자들과 기념사진을 찍었다고 27일 보도했다. 사진은 기념촬영에 동행한 김 위원장의 둘째 딸 김주애가 장창하 국방과학원장과 악수하는 모습. 조선중앙통신은 장창하가 화성17형 개발 과정의 공로를 인정받아 '대장'으로 승진했다고 전했다. [조선중앙TV 화면] 2022.11.27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스카이뉴스도 김 위원장 딸의 예상치 못한 두 번째 등장으로 후계자 만들기 또는 지도자 훈련이 진행 중인 게 아니냐는 추측이 커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어 1남 2녀를 둔 것으로 알려진 김 위원장이 며칠 사이에 둘째 딸을 두 번이나 세계에 공개한 것은 김 위원장이 아들보다는 딸을 후계자로 생각하고 있음을 시사하는 것일 수 있다고 전했다.

이에 앞서 영국 일간 가디언은 지난 23일자 기사에서 김 위원장이 둘째 딸을 처음 공개한 것에 대해 30대이지만 건강이 좋지 않은 김 위원장이 후계자에 대한 고민을 시작한 게 아니냐는 의문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전한 바 있다.

AP통신은 그러나 전문가들은 남성이 재배해 온 '북한 왕조'에서 여성이 지도자가 되는 것은 전례 없이 힘든 투쟁이 될 것이라며 둘째 딸이 후계자가 될 수 있을지에 대해 신중한 입장을 보인다고 전했다.

김정은, ICBM 공로자들과 기념사진…둘째딸 또 동행
김정은, ICBM 공로자들과 기념사진…둘째딸 또 동행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18일 있었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발사에 참여했던 공로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그들의 노력을 평가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7일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께서 신형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포-17형 시험발사 성공에 기여한 성원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으시였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특히 이번 기념촬영에 "경애하는 총비서 동지께서 존귀하신 자제분과 함께 촬영장에 나왔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지난 18일 ICBM 발사장에서 처음 공개했던 둘째 딸과 이번에도 손을 꼭 잡고 등장했다. 2022.11.27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미국 싱크탱크 랜드연구소의 수 김 안보분석가는 "김정은이 1남 2녀를 둔 게 사실이고 공개되지 않은 아들이 후계자가 될 것으로 가정한다면 후계 관점에서 둘째 딸이 가장 존귀한 자제일 수 있을까"라며 "결론을 내리기엔 너무 이르다"고 말했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총장도 AFP 통신과 인터뷰에서 "딸을 등장시킨 것은 화성-17형을 '미래 세대에 대한 보호수단'으로 묘사하려 한 것 같다"며 "김 위원장은 앞으로 다양한 행사에 딸을 대동하고 선전에 활용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정성장 세종연구소 북한연구센터장은 AP에 "왕에게 자녀가 많을 경우 가장 사랑하는 아이를 후계자로 삼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고, 아들이 리더십이 부족하다고 생각한다면 후계자로 삼을 수 없다"며 "둘째 딸은 앞으로 가끔 김 위원장의 공개 행사에 등장에 후계자 훈련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scitec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