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산산이 조각난 임차 헬기…목격자 "산불 방송 2∼3초 뒤 '퍽'"

송고시간2022-11-27 14:16

beta

27일 강원 양양에서 산불 계도 비행 중이던 임차 헬기가 추락해 5명이 숨진 가운데 사고가 난 현북면 어성전리 야산은 사고 당시의 충격을 짐작게 할 정도로 참혹했다.

산산이 조각 난 헬기 주변의 아름드리나무 등 검게 그을린 현장은 사고 당시 처참했던 상황을 대변했다.

사고를 목격한 주민은 "집에서 헬기가 산불 방송하는 것을 들었는데 불과 2∼3초 뒤에 '퍽' 하는 소리가 들렸다"며 "그러더니 시커먼 연기가 바로 올라와서 '헬기가 잘못됐구나'하는 생각이 들어 바로 신고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뼈대만 남고 잿더미 변해…배터리 폭발로 진화 어려움 겪어

기장 등 5명 숨진 채 발견…산불 예방 계도 비행 중 참변

양양서 임차 헬기 추락
양양서 임차 헬기 추락

(양양=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27일 오전 10시 50분께 양양군 현북면 어성전리 명주사 인근 야산에서 S-58T 기종 중형 임차 헬기가 추락해 소방 당국이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2022.11.27 momo@yna.co.kr

(양양=연합뉴스) 이종건 양지웅 박영서 기자 = 27일 강원 양양에서 산불 계도 비행 중이던 임차 헬기가 추락해 5명이 숨진 가운데 사고가 난 현북면 어성전리 야산은 사고 당시의 충격을 짐작게 할 정도로 참혹했다.

추락 후 발생한 화재로 인해 헬기는 형체를 알아보기 힘들 정도로 뼈대만 앙상하게 남았다.

프로펠러 등 사방으로 흩어진 각종 기체도 화염에 새카맣게 타면서 잿더미로 변했다.

산산이 조각 난 헬기 주변의 아름드리나무 등 검게 그을린 현장은 사고 당시 처참했던 상황을 대변했다.

사고를 목격한 주민은 "집에서 헬기가 산불 방송하는 것을 들었는데 불과 2∼3초 뒤에 '퍽' 하는 소리가 들렸다"며 "그러더니 시커먼 연기가 바로 올라와서 '헬기가 잘못됐구나'하는 생각이 들어 바로 신고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 주민은 "산에 올라갔지만, 불이 크게 번져 접근할 수가 없었다"고 덧붙였다.

사고 지점에서 약 500m 떨어진 곳에 사는 주민도 "일 나가는 아들에게 잘 다녀오라고 배웅을 나왔는데 아들이 '저기 산불이 난 것' 같다고 했다"며 "새카만 연기가 엄청나게 올라가는 모습을 보니 산불이 아니더라"라고 말했다.

양양서 임차 헬기 추락
양양서 임차 헬기 추락

(양양=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27일 오전 10시 50분께 양양군 현북면 어성전리 명주사 인근 야산에서 S-58T 기종 중형 임차 헬기가 추락해 구조 당국이 인명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2022.11.27 momo@yna.co.kr

최식봉 양양소방서장은 "헬기 배터리 부분에서 계속 폭발음이 발생해서 쉽게 접근할 수 없던 탓에 진화에 시간이 걸렸다"고 말했다.

기장 A(71)씨와 정비사 B(54)씨는 이날 오전 9시 30분부터 산불방지 공중 계도 및 감시 비행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애초 A씨와 B씨 2명만 탑승했다고 알려진 것과 달리 사고 현장에서는 20대 C씨와 신원을 알 수 없는 여성 2명 등 총 5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5명이 탑승한 사실은 헬기 계류장 폐쇄회로(CC)TV를 통해서도 확인됐다.

소방당국과 산림당국은 이들의 정확한 신원을 파악 중이다.

앞서 이날 오전 10시 50분께 강원 양양군 현북면 어성전리 명주사 인근 야산에서 S-58T 기종 중형 임차 헬기가 추락했다.

사고 직후 동체에서 발생한 화재는 1시간 15분 만에 꺼졌으나 잿더미 속에서 A씨 등 5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추락한 헬기는 속초·고성·양양이 공동으로 임차해 운용 중이며, 이날 공중에서 산불 취약지 예방 활동을 벌이는 산불 계도 비행 중 추락한 것으로 파악됐다.

양양서 임차 헬기 추락
양양서 임차 헬기 추락

(양양=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27일 오전 10시 50분께 양양군 현북면 어성전리 명주사 인근 야산에서 S-58T 기종 중형 임차 헬기가 추락해 소방 당국이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2022.11.27 momo@yna.co.kr

conanys@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wEJQeLXDE8M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