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질자원연, 카자흐스탄 리튬 유망광구 2곳 탐사 협약

송고시간2022-11-27 12:00

beta

한국지질자원연구원(KIGAM)이 중앙아시아 자원 부국인 카자흐스탄에서 리튬 광물 탐사에 나선다.

지질자원연구원은 최근 카자흐스탄 지질위원회와 지질·광물자원·에너지자원·지질재해·기후변화 등과 관련한 포괄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양 기관은 유망 광구로 판단되는 리튬 테스트베드(시험대) 2곳을 대상으로 내년부터 탐사 사업과 공동 연구를 수행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카자흐스탄이 지질·광산정보 제공…공동연구 실무협의체 구성

KIGAM-카자흐스탄지질위원회 협약
KIGAM-카자흐스탄지질위원회 협약

카자흐스탄 아스타나 리츠칼튼 호텔에서 열린 KIGAM-카자흐스탄지질위원회 협약식에서 황세호(왼쪽) KIGAM 부원장과 세리크칼리 브레케셰프 카자흐스탄 생태지질천연자원부 장관이 인사하고 있다.2022.11.27 [한국지질자원연구원(KIGAM)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한국지질자원연구원(KIGAM)이 중앙아시아 자원 부국인 카자흐스탄에서 리튬 광물 탐사에 나선다.

지질자원연구원은 최근 카자흐스탄 지질위원회와 지질·광물자원·에너지자원·지질재해·기후변화 등과 관련한 포괄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카자흐스탄에 매장된 리튬 등 핵심 광물의 중장기적 개발을 위한 적합 기술모델이 필요한 상황에서 카자흐스탄이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을 협력파트너로 낙점하면서 성사됐다.

양 기관은 유망 광구로 판단되는 리튬 테스트베드(시험대) 2곳을 대상으로 내년부터 탐사 사업과 공동 연구를 수행한다.

또 카자흐스탄이 보유 중인 지질·광산 데이터를 제공하는 등 원활한 공동연구를 위해 실무협의체를 구성하기로 했다.

양 기관은 리튬은 물론 카자흐스탄에 매장된 희토류, 구리·몰리브덴 등 주요 광물자원을 탐사·개발할 수 있는 7개 협력 프로젝트 자료 선별·검증에 협력할 방침이다.

세계 우라늄 생산 40%를 차지하는 최대 생산국이자 구리·아연·몰리브덴 등의 주요 생산국인 카자흐스탄은 100종에 이르는 광물을 보유한 자원 부국이다.

이평구 지질자원연구원장은 "카자흐스탄 리튬 유망광구 탐사는 글로벌 핵심 광물 공급망 재편·확대를 위한 새로운 돌파구이자 해외 자원개발 협력 모범사례로 볼 수 있다"며 "카자흐스탄 선광연구센터 설립 등을 위한 국제개발 협력 프로그램 개설도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kjun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