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북한, 풍산개 재조명…"길러준 주인 잘 따른다"

송고시간2022-11-27 08:00

beta

북한이 최근 풍산개와 관련한 문화를 국가비물질문화유산(남한의 무형문화재)으로 등록한 데 이어 관영매체 기사로도 다뤄 눈길을 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7일 '조선의 국견인 풍산개와 관련한 문화' 제하 기사에서 풍산개에 대해 "자기를 길러주는 주인을 잘 따르지만 적수에 대하여서는 아주 사납다"고 묘사했다.

신문은 "지난 역사적 기간에 풍산개는 우리 인민들에게 있어서 단순한 집짐승으로만이 아니라 생활의 동반자, 길동무였으며 오늘날에는 조선민족의 우수한 특성을 반영하는 국가상징물의 하나로, 국견(國犬)으로 되였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무형문화재 등록 이어 노동신문 부각…"맹수 앞에서 끝까지 싸워"

경북대 동물병원서 지내는 풍산개 '곰이'·'송강'
경북대 동물병원서 지내는 풍산개 '곰이'·'송강'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문재인 전 대통령이 기르다 정부에 반환한 풍산개 두 마리, 곰이(암컷·오른쪽)와 송강(수컷·왼쪽)이 2022년 11월 10일 오후 대구 북구 경북대학교 수의과대학 부속 동물병원 앞뜰에서 산책하고 있는 모습.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북한이 최근 풍산개와 관련한 문화를 국가비물질문화유산(남한의 무형문화재)으로 등록한 데 이어 관영매체 기사로도 다뤄 눈길을 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7일 '조선의 국견인 풍산개와 관련한 문화' 제하 기사에서 풍산개에 대해 "자기를 길러주는 주인을 잘 따르지만 적수에 대하여서는 아주 사납다"고 묘사했다.

신문은 "지난 역사적 기간에 풍산개는 우리 인민들에게 있어서 단순한 집짐승으로만이 아니라 생활의 동반자, 길동무였으며 오늘날에는 조선민족의 우수한 특성을 반영하는 국가상징물의 하나로, 국견(國犬)으로 되였다"고 밝혔다.

이어 "풍산개는 조선 개의 고유한 특성을 다 가지고 있는 우리나라의 토종개로서 우리 민족의 기상을 그대로 닮았다"며 "서양 개에 비하여 몸집은 작지만 대단히 날래고 이악하며 그 어떤 맹수 앞에서도 절대로 물러서지 않고 끝까지 싸운다"고 치켜세웠다.

북한 문화성 민족유산보호국은 최근 풍산개와 관련한 문화를 국가비물질문화유산으로 등록했다.

풍산개와 관련한 문화에는 풍산개 기르기와 길들이기, 풍산개를 이용한 사냥 관습, 풍산개 관련 설화, 풍산개를 주제로 한 소설·영화·미술작품 등 여러 형태의 예술작품, 풍산개 품평회를 비롯한 풍산개 순종의 등록조사와 평가, 학술연구와 교육 등 다양한 사회문화적 활동 등이 포함된다고 신문은 소개했다.

앞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2014년 11월 7일 풍산개를 '국견'으로 제정토록 해 국가상징물 중 하나로 격상시켰으며, 2018년 9월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문재인 전 대통령에게 풍산개 '곰이'와 '송강'을 선물한 바 있다.

문 전 대통령은 청와대 관저에서 기르던 곰이와 송강을 퇴임 이후 양산에서 키우다 최근 정부에 반환했다.

여권 일각에서 양육비 문제로 파양했다는 비판이 나오자 페이스북에 "(퇴임 당시) 대통령기록관은 반려동물을 관리할 시스템이 없었고 과거처럼 서울대공원에 맡기는 게 적절했느냐는 비판이 있어 대통령기록관으로부터 관리를 위탁받아 양육을 계속하기로 한 것"이라며 "지금이라도 내가 입양할 수 있다면 대환영"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cla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