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월드컵] 궁지에 몰린 독일, 기자회견에 감독 홀로 참석…벌금 감수

송고시간2022-11-27 00:41

beta

조별리그 1차전에서 일본에 충격적으로 패배한 독일이 벌금을 감수하고 공식 기자회견에 선수를 내보내지 않았다.

독일 대표팀은 26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메인 미디어 센터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2차전 스페인전 공식 기자회견에서 한지 플리크(57) 감독만 참석해 질문을 받았다.

독일 DPA는 "독일축구협회는 이동 문제 때문에 (숙소와 가까운) 카타르 북부 미디어 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자고 건의했다"며 "FIFA가 이를 수용하지 않자 벌금을 감수하고 감독만 참석했다"고 보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기자회견에 홀로 참석한 독일 한지 플리크 감독
기자회견에 홀로 참석한 독일 한지 플리크 감독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조별리그 1차전에서 일본에 충격적으로 패배한 독일이 벌금을 감수하고 공식 기자회견에 선수를 내보내지 않았다.

독일 대표팀은 26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메인 미디어 센터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2차전 스페인전 공식 기자회견에서 한지 플리크(57) 감독만 참석해 질문을 받았다.

독일 매체 키커 등에 따르면, 플리크 감독은 "선수단 숙소에서 기자회견 장소까지 (왕복) 2∼3시간 거리"라며 "내일 중요한 경기를 치러야 해 선수를 데리고 오지 않았다"고 밝혔다.

국제축구연맹(FIFA) 규정에 따르면, 각 대표팀은 경기 공식 기자회견에 감독과 선수 1명이 반드시 참석해야 한다.

이 규정을 지키지 않으면 해당 국가 축구협회는 최소한 벌금 징계를 받는다.

독일 DPA는 "독일축구협회는 이동 문제 때문에 (숙소와 가까운) 카타르 북부 미디어 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자고 건의했다"며 "FIFA가 이를 수용하지 않자 벌금을 감수하고 감독만 참석했다"고 보도했다.

독일은 지난 23일 조별리그 1차전에서 일본에 충격적인 1-2 역전패를 당했다.

독일과 스페인의 조별리그 2차전은 한국 시간으로 28일 오전 4시 알바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