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월드컵] 흘러내린 손흥민의 주장 완장…FIFA 다시 제작

송고시간2022-11-26 18:25

beta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얼굴 보호대를 쓰고 뛰어야 하는 손흥민(30·토트넘)을 성가시게 하는 물건이 하나 더 있었다.

24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루과이와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에 주장 완장을 차고 선발로 나선 손흥민은 경기 중 흘러내리는 완장을 거듭 손으로 끌어올렸다.

이 완장은 국제축구연맹(FIFA)이 대회 개막 전 돌연 '완장 캠페인'을 실시하기로 하면서 제작, 각 팀 주장들에게 착용하도록 한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주장 완장 손에 들고 패스하는 손흥민
주장 완장 손에 들고 패스하는 손흥민

(알라이얀=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 대한민국의 손흥민이 주장 완장을 손에 들고 패스하고 있다. 2022.11.24 superdoo82@yna.co.kr

(도하=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얼굴 보호대를 쓰고 뛰어야 하는 손흥민(30·토트넘)을 성가시게 하는 물건이 하나 더 있었다. 주장이 팔에 차야 하는 '완장'이 말썽이었다.

24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루과이와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에 주장 완장을 차고 선발로 나선 손흥민은 경기 중 흘러내리는 완장을 거듭 손으로 끌어올렸다.

하지만 완장은 팔에 고정이 되지 않았고, 나중에는 손흥민이 이를 손에 쥐고 뛰어야 했다.

이 완장은 국제축구연맹(FIFA)이 대회 개막 전 돌연 '완장 캠페인'을 실시하기로 하면서 제작, 각 팀 주장들에게 착용하도록 한 것이다.

주장 완장 올리는 손흥민
주장 완장 올리는 손흥민

(알라이얀=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 손흥민이 흘러내린 주장 완장을 올리고 있다. 2022.11.24 superdoo82@yna.co.kr

FIFA는 지난 19일 유엔 산하 기관 3곳과 협력해 통합, 교육, 보건, 차별 반대 등을 주제로 한 자체 캠페인을 진행하고, 조별리그부터 결승전까지 단계별로 각각의 가치에 맞는 특별한 완장을 제공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잉글랜드, 독일 등 유럽 7개 팀 주장들이 착용하려던 무지개색 하트와 숫자 '1'이 적힌 '원 러브'(One Love) 완장의 '대체재'다.

원 러브 완장은 모든 차별에 반대하고 성 소수자와 연대한다는 의미를 담은 것인데, FIFA는 선수가 사용하는 장비에 정치적, 종교적 의미를 내포한 문구나 이미지가 담겨서는 안 된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를 이유로 FIFA는 자체 캠페인을 통해 사회적 의미를 전달하되, 별도로 원 러브 완장을 착용할 경우엔 경고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각국 대표팀 주장들은 '세계를 통합하는 축구'(#FootballUnitesTheWorld), '차별 반대'(#NoDiscrimination) 등의 구호가 적힌 FIFA 완장을 차고 조별리그를 치르고 있다.

문제는 이 완장이 너무 헐거워 경기에 방해가 된다는 것이다. 사이즈가 한 개밖에 없고, 조절도 할 수 없다.

완장 들고 뛰는 호날두
완장 들고 뛰는 호날두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손흥민뿐 아니라 포르투갈 대표팀의 주장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등도 완장을 손에 들고 경기를 치렀다.

독일 대표팀의 주장인 골키퍼 노이어는 "완장이 너무 헐겁다. 좋은 업체에서 만든 건 아닌 것 같다"고 불만을 드러내기도 했다.

결국 FIFA는 이 완장을 다시 제작하기로 했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우리 측에서도 완장과 관련해 불편함을 이야기했고, 다른 팀들도 문제를 제기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FIFA에서 다시 제작해 내일 나눠줄 예정이라는 전달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손흥민은 한국시간으로 28일 오후 10시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가나와 조별리그 2차전에선 사이즈가 맞는 새 완장을 차게 된다.

boin@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oDe_j5IJMCw


댓글쓰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