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 "협치 포기한 정부·여당의 한심한 '비밀 만찬'"

송고시간2022-11-26 16:29

beta

더불어민주당은 26일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 지도부의 전날 만찬에 대해 "협치를 포기한 정부·여당의 한가한 비밀 만찬이 한심하기만 하다"고 비판했다.

서용주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과 국민의힘 지도부는 대통령 관저에서 3시간 20분을 만났지만 사진 한 장, 영상 한 편 공개하지 않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 부대변인은 "한마디 말조차 취재를 불허한 만찬 회동은 불통과 독선으로 점철된 그들만의 국정운영을 보여준다"며 "무엇을 감추려고 하는 것이냐"고 물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尹대통령'이상민 파면' 유족 요구에 침묵 일관…결단해야"

더불어민주당 로고
더불어민주당 로고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6일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 지도부의 전날 만찬에 대해 "협치를 포기한 정부·여당의 한가한 비밀 만찬이 한심하기만 하다"고 비판했다.

서용주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과 국민의힘 지도부는 대통령 관저에서 3시간 20분을 만났지만 사진 한 장, 영상 한 편 공개하지 않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 부대변인은 "한마디 말조차 취재를 불허한 만찬 회동은 불통과 독선으로 점철된 그들만의 국정운영을 보여준다"며 "무엇을 감추려고 하는 것이냐"고 물었다.

그는 또 "엄중한 국가 위기 상황에도 한가하게 수다를 떠는 정부와 집권여당의 태도는 기가 막힌다"며 "10·29 참사는 잊은 것이냐. 유가족의 피맺힌 절규를 귓등으로 듣는 것이냐"고 따졌다.

이어 "국민 앞에 야당과의 협치를 약속했던 대통령은 대통령실과 여당 간의 화합만 강조했다고 한다"며 "여당 지도부가 구성되면 같이 만나자고 했던 대통령의 말은 시간 끌기를 위한 허언에 불과했다. 야당은 정치 탄압의 대상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당은 아울러 윤 대통령에게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을 파면할 것을 재차 압박했다.

전날 박홍근 원내대표는 윤 대통령을 향해 오는 28일까지 이 장관을 파면 조치하라고 요구한 바 있다.

서 부대변인은 "윤 대통령은 유가족들의 이 장관 파면 요구에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긴 침묵은 이태원 참사를 단순 사고로 몰아 현장 실무자 몇몇 책임으로 끝내려는 의도가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진심으로 국민의 아픔을 공감한다면 이 장관만 감쌀 것이 아니라 유가족들의 절규를 새겨야 한다"며 "대통령이 결단해야 할 시간이다. 대통령의 답변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go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