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신항서 정상 운행 화물차에 돌 날아와 차량 파손

송고시간2022-11-26 13:36

beta

화물연대 파업 사흘 차인 25일 부산신항에서 정상 운행 중인 화물차에 파업 참가자가 던진 돌로 추정되는 물체에 차량이 파손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26일 경찰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께 두 차례에 걸쳐 부산신항 인근에서 운행 중인 화물차에 돌로 추정되는 물체가 날아와 차량이 파손됐다.

날아온 돌로 인해 화물차 앞 유리창 등이 부서진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현장 보고 받은 원희룡 장관 "철저히 수사해 엄벌해야"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화물연대 파업 사흘 차인 25일 부산신항에서 정상 운행 중인 화물차에 파업 참가자가 던진 돌로 추정되는 물체에 차량이 파손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운행중인 화물차에 날아온 쇠구슬
운행중인 화물차에 날아온 쇠구슬

(부산=연합뉴스) 화물연대 파업 사흘차인 26일 오전 부산신항 인근에서 운행하던 트레일러에 쇠구술로 추정되는 물체가 날아와 차량 유리창이 깨졌다. 운전자 A씨는 유리창 파편이 튀어 목 부분에 상처를 입었다. [독자 제공] 2022.11.26 handbrother@yna.co.kr

26일 경찰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께 두 차례에 걸쳐 부산신항 인근에서 운행 중인 화물차에 돌로 추정되는 물체가 날아와 차량이 파손됐다.

날아온 돌로 인해 화물차 앞 유리창 등이 부서진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돌이 날아오자 차량 운전자는 곧바로 자리를 피해 다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블랙박스 등 증거자료를 수집해 불법행위자에 대한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고는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부산신항을 방문해 비상 수송대책을 점검하고 있는 시간 발생했다.

원희룡 장관은 경찰에 현장 보고를 받고 "정상적으로 운송에 참여 중인 화물차주에 대한 불법적인 폭력 행위가 발생해 매우 유감"이라며 "파업에 동참하지 않고 정상 운행 중인 화물차주분들의 안전을 적극적으로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철저히 수사해 불법행위자를 찾아 엄벌에 처해 달라"며 "정부는 정상 운송 차량에 대한 불법 방해 행위에 따른 피해 및 차량 파손에 대해선 피해보상을 해주고 있으므로, 해당 화물차주분의 피해가 복구될 수 있도록 즉시 조치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handbrothe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