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세계 센텀시티점 전문관 리뉴얼 통했다…20대 고객 40배↑

송고시간2022-11-27 06:00

beta

신세계백화점은 센텀시티점에서 업계 최초로 선보인 스포츠·아웃도어 전문관이 20대 고객을 끌어들이며 지역 핫플레이스로 자리매김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신세계[004170]는 지난달 센텀시티점 몰 1층에 1천600평 규모의 스포츠·아웃도어 전문관을 열었다.

기존에 없던 공간 구성에 센텀시티점 몰 1층을 방문하는 20대 고객은 리뉴얼 이전과 비교해 40배 가까이 늘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센텀시티점 스파이더 매장
센텀시티점 스파이더 매장

[신세계백화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 신세계백화점은 센텀시티점에서 업계 최초로 선보인 스포츠·아웃도어 전문관이 20대 고객을 끌어들이며 지역 핫플레이스로 자리매김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신세계[004170]는 지난달 센텀시티점 몰 1층에 1천600평 규모의 스포츠·아웃도어 전문관을 열었다.

등산과 캠핑 등 카테고리별로 전문성을 살려 공간을 꾸미고 MZ세대 사이에 유행하는 다양한 브랜드를 한자리에 모았다.

또 백화점 업계 최초로 사이클 정비를 위한 미케닉 센터와 트레이닝 체험시설을 갖춘 스파이더 매장을 들이고 국내에 없는 해외 출시 상품만 선보이는 블랙야크 매장도 열었다.

기존에 없던 공간 구성에 센텀시티점 몰 1층을 방문하는 20대 고객은 리뉴얼 이전과 비교해 40배 가까이 늘었다.

이들이 다른 층도 방문하면서 센텀시티점 전체 20대 고객은 전년 대비 25% 증가했고, 스포츠·아웃도어 전문관의 매출도 35% 성장했다.

신세계는 지난 3월 센텀시티 몰 2층에 영남권 최대 규모의 나이키 라이즈 매장을 열었고 4월에는 아디다스 BCS 매장을 선보이는 등 MZ고객 공략에 힘을 쏟고 있다.

특히 내년 상반기에는 지하 2층에 업계 최대 규모의 영 패션 전문관도 열어 꼭 가봐야 하는 매장으로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장 박순민 상무는 "단계적인 리뉴얼을 통해 색다른 콘텐츠를 선보이는 랜드마크 백화점으로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esh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