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번주 휘발유 가격 11주째 내려…경유 7주만에 하락 전환

송고시간2022-11-26 06:01

beta

이번 주 국내 주유소의 휘발유와 경유 판매 가격이 동반 하락했다.

26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시스템 오피넷에 따르면 11월 넷째 주(20∼24일)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은 1천644.5원으로 전주보다 14.2원 내렸다.

지난주까지 6주 연속 상승한 경유 가격은 7주 만에 하락세로 돌아섰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L당 휘발유 14.2원↓·경유 10.5원↓…평균 가격차 233.9원

지난 20일 서울 시내 주유소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20일 서울 시내 주유소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이번 주 국내 주유소의 휘발유와 경유 판매 가격이 동반 하락했다.

26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시스템 오피넷에 따르면 11월 넷째 주(20∼24일)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은 1천644.5원으로 전주보다 14.2원 내렸다.

휘발유 가격은 주간 단위로 11주째 하락했다.

국내 최고가 지역인 서울의 이번 주 휘발유 평균 가격은 13.7원 하락한 1천713.1원, 최저가 지역인 대구는 15.4원 내린 1천591.5원이었다.

상표별로는 SK에너지 주유소가 L당 1천652.2원으로 가장 비쌌고, 알뜰주유소는 1천620.4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이번 주 경유 판매가격은 전주보다 10.5원 내린 1천878.4원으로 집계됐다.

지난주까지 6주 연속 상승한 경유 가격은 7주 만에 하락세로 돌아섰다.

주간 평균 경유와 휘발유 가격 차는 233.9원으로 전주(230.1원)에 이어 230원 이상을 유지했다.

대한석유협회 관계자는 "최근 국제유가가 하락 추세"라며 "휘발유와 경유 가격 차는 아직 크지만 국제 가격 차가 좁혀지고 있어서 시차를 두고 국내 판매가에도 반영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화물연대 파업에 대비해 이번 주 주유소들이 미리 기름을 많이 사서 채워놓았기 때문에 다음 주에는 가격 정체 현상이 일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주 국제유가는 중국 코로나 확진자 수 역대 최고 기록, 러시아산 원유 가격상한제 논의 등의 영향에 내림세를 보였다.

수입 원유의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의 이번 주 평균 가격은 전주보다 6.7달러 내린 배럴당 80.8달러를 기록했다.

국제 휘발유 평균 가격은 2.9달러 내린 배럴당 91.8달러, 국제 자동차용 경유 가격은 9.2달러 내린 배럴당 121.3달러였다.

ric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