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북도·대학·기업 등 17개 기관, 지역협업위원회 구성

송고시간2022-11-25 14:30

beta

전북도를 비롯한 지방자치단체, 대학, 교육청, 기업 등 17개 기관이 지역위기 극복을 위해 뜻을 함께한다.

전북도는 25일 도청에서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RIS) 전북도 지역협업위원회' 협약식을 개최했다.

위원회는 도지사와 교육감, 전북대 총장 등 3명이 공동위원장을 맡고, 지역인재를 육성하고 지역발전과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구성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차 목표는 내년도 교육부 RIS 사업 공모 선정

전북도청 전경
전북도청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전북도를 비롯한 지방자치단체, 대학, 교육청, 기업 등 17개 기관이 지역위기 극복을 위해 뜻을 함께한다.

전북도는 25일 도청에서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RIS) 전북도 지역협업위원회' 협약식을 개최했다.

위원회는 도지사와 교육감, 전북대 총장 등 3명이 공동위원장을 맡고, 지역인재를 육성하고 지역발전과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구성됐다.

위원회에는 전북도를 비롯해 전주시, 군산시, 익산시, 완주군 등 5개 자치단체와 전북교육청, 전북대, 군산대, 원광대, 자동차기술융합원,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전북바이오융합산업진흥원, 전주상공회의소, 전북테크노파크, 하림, 비나텍, 타타대우상용차가 참여한다.

도는 특히 지역혁신사업 핵심 분야인 농생명 바이오, 에너지 신산업, 미래 수송기기 분야의 도내 기업인 하림과 비나텍, 타타대우상용차 등 3개 기업이 참여해 시너지를 기대했다.

위원회의 1차 목표는 내년도 교육부 RIS 사업 공모 선정이다.

2023년부터 5년간 추진될 RIS 사업의 총사업비 2천145억원에 이른다.

도는 지역혁신플랫폼을 구축해 대학 학사구조 개편과 함께 핵심 분야 기술개발, 연구개발 지원, 인재 양성으로 지역발전의 선순환 구조를 구축할 계획이다.

김관영 도지사는 "전북 경제 발전을 위해 도와 교육청, 대학, 지역혁신기관, 기업이 함께 힘을 모아 뜻깊다"라며 "긴밀한 협조를 통해 지역혁신사업에 선정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ollens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