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답답해서" 전자발찌 훼손한 60대 5시간 만에 검거

송고시간2022-11-25 10:07

beta

충북 증평에서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훼손한 7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25일 경찰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 50분께 A(72)씨가 전자발찌를 끊은 뒤 렌터카를 빌려 타고 도주했다.

추적에 나선 경찰과 보호관찰소는 5시간여만인 오후 10시 40분께 약 8㎞ 떨어진 음성군 소재 모텔에서 A씨를 긴급 체포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증평=연합뉴스) 천경환 기자 = 충북 증평에서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훼손한 6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자발찌 끊고 도주 (PG)
전자발찌 끊고 도주 (PG)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25일 경찰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 50분께 A(62)씨가 전자발찌를 끊은 뒤 렌터카를 빌려 타고 도주했다.

추적에 나선 경찰과 보호관찰소는 5시간여 만인 오후 10시 40분께 약 8㎞ 떨어진 음성군 소재 모텔에서 A씨를 긴급 체포했다.

사기죄로 복역하다가 지난 9월 가석방된 그는 보호관찰과 함께 전자발찌 부착 명령을 받았다.

A씨는 "답답해서 전자발찌를 끊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를 관할 보호관찰소로 인계했다.

kw@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