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검찰, '경영권 부당 승계 의혹' 허희수 SPC부사장 소환

송고시간2022-11-24 17:20

beta

SPC그룹의 '계열사 부당 지원·배임'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SPC그룹 허영인 회장의 차남 허희수 부사장을 23일 소환했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이정섭 부장검사)는 전날 허 부사장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SPC그룹이 총수 일가의 계열사 지배력 유지와 경영권 승계를 목적으로 2세들이 보유한 SPC삼립(이하 삼립)의 주식 가치를 높이려고 조직적으로 삼립에 이익을 몰아준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SPC그룹
SPC그룹

[SCP그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조다운 기자 = SPC그룹의 '계열사 부당 지원·배임'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SPC그룹 허영인 회장의 차남 허희수 부사장을 23일 소환했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이정섭 부장검사)는 전날 허 부사장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SPC그룹이 총수 일가의 계열사 지배력 유지와 경영권 승계를 목적으로 2세들이 보유한 SPC삼립(이하 삼립)의 주식 가치를 높이려고 조직적으로 삼립에 이익을 몰아준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수사팀은 허 부사장을 상대로 그가 보유했던 계열사 밀다원의 지분을 삼립에 저가로 넘긴 이유와 그룹 차원의 부당지원에 얼마나 개입했는지 등을 캐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사건을 조사한 공정거래위원회는 SPC가 총수 일가 개입하에 2011년 4월부터 2019년 4월까지 약 7년간 그룹 내 부당지원을 통해 삼립에 총 414억원 상당의 이익을 제공한 것으로 판단했다.

이에 계열사들에 시정명령과 과징금 647억원을 부과하고 허 회장, 황재복 파리크라상 대표 등을 검찰에 고발했다.

다른 SPC 계열사인 샤니 소액주주들 또한 삼립에 대한 부당지원으로 손해를 봤다며 허 회장과 허 부사장 등 총수 일가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혐의로 고발했다.

검찰은 조만간 그룹 총수인 허 회장을 불러 조사한 뒤, 사건 처분을 결정할 방침이다.

allluc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