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화물연대 파업에 인천항 화물 반출입량 61% 감소

송고시간2022-11-24 16:42

beta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이하 화물연대)가 총파업에 돌입한 24일 인천항 화물 터미널의 화물 반출입량이 전날의 절반 아래까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지방해양수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집계한 인천항의 컨테이너 반출입량은 4천200TEU(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대분)로 전날 같은 시간 1만931TEU보다 61.6% 줄었다.

이날 오전 집계 때는 화물 반출입량 등이 평상시와 비슷한 수준을 보였으나 오후 들어 파업이 본격화하면서 화물 운송이 일부 차질을 빚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송도 신항서 화물연대 인천본부 총파업 출정식
송도 신항서 화물연대 인천본부 총파업 출정식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화물연대본부 16개 지역본부가 총파업에 돌입한 24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송도 신항 선광신컨테이너터미널 앞에서 열린 화물연대 인천지역본부 총파업 출정식에서 화물차량 노동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2.11.24 tomatoyoon@yna.co.kr

(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이하 화물연대)가 총파업에 돌입한 24일 인천항 화물 터미널의 화물 반출입량이 전날의 절반 아래까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지방해양수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집계한 인천항의 컨테이너 반출입량은 4천200TEU(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대분)로 전날 같은 시간 1만931TEU보다 61.6% 줄었다.

인천항 컨테이너 터미널 장치장의 포화 정도를 의미하는 장치율도 이날 오전 10시 73.3%에서 오후 4시 75.7%로 2.4%포인트 증가했다.

이날 오전 집계 때는 화물 반출입량 등이 평상시와 비슷한 수준을 보였으나 오후 들어 파업이 본격화하면서 화물 운송이 일부 차질을 빚고 있다.

화물연대 인천지역본부는 이번 파업에 전체 조합원 1천800여명 중 80%에 가까운 1천400여명이 동참할 것이라고 밝혔다.

인천해수청 관계자는 "화물 반출입량은 감소했으나 장치율에는 큰 변화가 없어 항만 운영에 큰 어려움은 없는 상황"이라며 "파업이 장기화할 경우 어려움이 예상되는 만큼 터미널 상황을 세밀하게 살펴보면서 관리하고 있다"고 말했다.

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