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입차 대신 사주면 고수익 보장" 190억 사기범 1명 추가 구속

송고시간2022-11-24 14:25

beta

제주지역 최대 규모 사기 사건으로 꼽히는 '190억 수입차 투자 사기 사건' 피의자 1명이 추가로 구속됐다.

제주경찰청은 외제차를 살 명의를 빌려주면 고수익을 보장하겠다고 속여 차량을 편취한 혐의(사기)로 50대 수입차 딜러 A씨를 구속했다고 24일 밝혔다.

A씨는 2020년 6월부터 지난해 2월까지 57억원 상당의 수입차 79대를 다른 사람 명의로 구입해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제주=연합뉴스) 백나용 기자 = 제주지역 최대 규모 사기 사건으로 꼽히는 '190억 수입차 투자 사기 사건' 피의자 1명이 추가로 구속됐다.

압수된 외제차량
압수된 외제차량

[제주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제주경찰청은 외제차를 살 명의를 빌려주면 고수익을 보장하겠다고 속여 차량을 편취한 혐의(사기)로 50대 수입차 딜러 A씨를 구속했다고 24일 밝혔다.

A씨는 2020년 6월부터 지난해 2월까지 57억원 상당의 수입차 79대를 다른 사람 명의로 구입해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A씨는 공범들과 함께 "캐피탈 업체를 통해 60개월 할부로 고급 수입차를 사주면 차량 할부금을 모두 대납해 주고 출고된 차를 수출해 관세 등을 경감해 발생한 수익금 중 일부를 주겠다"고 피해자들을 속였다.

하지만 A씨 일당은 피해자들 명의로 출고한 차량을 매수 가격보다 낮은 가격에 대포차 등으로 유통해 돈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A씨는 공범을 상대로도 차량 출고에 선수금이 필요하다고 속여 돈을 뜯어냈다고 경찰은 밝혔다.

현재까지 확인된 이 사건 피해자는 130여 명에 달하고 피해액은 190억원이다.

경찰은 A씨를 포함해 11명을 검거하고 7명을 구속했으며 이 사건 핵심 피의자 3명은 지난 3월 실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다.

dragon.m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