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펜스, 트럼프 재출마 발목잡나…"법무부 조사에 협조 검토 중"

송고시간2022-11-24 12:31

beta

미국 법무부가 트럼프 행정부 시절 부통령을 지낸 마이크 펜스를 상대로 의회난동 사건을 조사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으며, 펜스도 이를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뉴욕타임스(NYT)가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복수의 소식통에 따르면 미 법무부는 지난해 1월 6일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일으킨 연방의회 폭동 사태를 조사하기 위해 펜스 전 부통령에게 증언을 요청하는 방안을 숙고 중이다.

이같은 움직임은 지난 15일 트럼프 전 대통령이 2024년 대선 재출마를 선언하자마자 법무부가 그를 겨냥한 특별검사 잭 스미스를 임명하는 카드로 맞선 가운데 알려져 주목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NYT, 소식통 인용 보도…"법무부, 펜스 전 부통령 상대 조사 계획"

트럼프·펜스, 백악관 옛 동료서 2024 대선 경쟁자로

마이크 펜스 전 미국 부통령
마이크 펜스 전 미국 부통령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미국 법무부가 트럼프 행정부 시절 부통령을 지낸 마이크 펜스를 상대로 의회난동 사건을 조사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으며, 펜스도 이를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뉴욕타임스(NYT)가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복수의 소식통에 따르면 미 법무부는 지난해 1월 6일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일으킨 연방의회 폭동 사태를 조사하기 위해 펜스 전 부통령에게 증언을 요청하는 방안을 숙고 중이다.

이같은 움직임은 지난 15일 트럼프 전 대통령이 2024년 대선 재출마를 선언하자마자 법무부가 그를 겨냥한 특별검사 잭 스미스를 임명하는 카드로 맞선 가운데 알려져 주목된다.

특검이 트럼프 전 대통령을 상대로 착수한 조사는 2건으로, 2020년 대선 불복 시도와 이에 따른 의회폭동 선동 의혹, 플로리다 마러라고 자택 기밀문서 유출 혐의다.

법무부가 갑자기 특검 카드를 내건 것은 차기 대선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과 재대결할 가능성이 큰 트럼프 전 대통령이 법무부의 수사를 '정치 수사'라고 공격하자 이같은 논란을 피하면서 수사를 계속하기 위한 조치일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법무부 수사팀은 특검 임명 발표 수 주일 전부터 펜스 전 부통령 측과 접촉해 왔다고 NYT는 전했다.

앞서 미 의회 하원 특별위원회의 청문회에서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대선 결과를 뒤집으려고 펜스 전 부통령을 전방위적으로 압박했다는 증언이 쏟아졌다. 펜스가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증을 위한 상·하원 합동회의의 사회자로서 선거 결과를 뒤집을 수 있는 권한을 가진 인물이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펜스 전 부통령은 의회 폭동과 관련해 트럼프가 '무분별한' 행보를 했다고 깎아내리면서도 이를 조사하는 하원의 요청에는 응하지 않았다.

하지만 펜스 전 부통령은 법무부의 증언 요청을 검토하는 데는 열려 있는 태도를 보이고 있으며, 이는 법무부 조사가 하원 특위 조사와 다르게 형사 사건이라는 점 때문이라고 NYT는 보도했다.

2024년 미국 대선 출마 선언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2024년 미국 대선 출마 선언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금지]

그간 트럼프 전 대통령은 면책 특권을 동원해 펜스 전 부통령을 포함한 전직 당국자들의 소환이나 심문을 막으려 했다.

펜스 전 부통령은 한때 트럼프의 든든한 정치 동료였으나 1.6 의회 난동 사태 이후 결별했다.

또한 아직 2024년 대선 출마를 공식화하지 않았지만 공화당 내 유력 후보 중 한 명으로 꼽힌다.

NYT는 법무부가 실제로 펜스 전 부통령을 증인으로 소환하게 될 때까지 수개월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 트럼프 측이 또다시 면책 특권으로 펜스의 증언을 차단하거나 지연하는 방안을 모색할 수 있다는 점에서다.

법무부와 펜스 전 부통령 측은 이에 대해 언급을 하지 않았다고 NYT는 전했다.

newgla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