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시다, 선거 '백지 영수증' 논란에 "일부서 부실 확인" 인정

송고시간2022-11-24 09:40

beta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지난해 중의원(하원) 선거운동비로 제출한 영수증에 사용 명세와 수신자가 없다는 지적에 대해 24일 "일부에 불충분한 점이 있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기시다 총리는 이날 총리관저에서 취재진에 "선거운동에 관한 지출은 보고서에 기재된 대로 적정했다"며 사무소에 이 같은 문제가 재발하지 않도록 할 것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일본 정치권에서는 최근 정치자금을 둘러싼 문제가 잇따라 불거져 논란이 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주간지 보도에 해명…"연말연시 개각, 전혀 고려 안해"

'백지 영수증' 문제 해명하는 기시다 총리
'백지 영수증' 문제 해명하는 기시다 총리

(도쿄 교도=연합뉴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4일 도쿄 총리관저에서 지난해 선거와 관련해 불거진 '백지 영수증' 논란에 대해 해명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박상현 특파원 =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지난해 중의원(하원) 선거운동비로 제출한 영수증에 사용 명세와 수신자가 없다는 지적에 대해 24일 "일부에 불충분한 점이 있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기시다 총리는 이날 총리관저에서 취재진에 "선거운동에 관한 지출은 보고서에 기재된 대로 적정했다"며 사무소에 이 같은 문제가 재발하지 않도록 할 것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앞서 주간지 '슈칸분슌'은 기시다 총리가 작년 10월 31일 중의원 선거를 치르고 제출한 선거운동 비용 보고서에 사용 명세와 수신자가 모두 없는 '백지 영수증' 94장이 첨부됐다고 보도했다.

슈칸분슌은 사용 목적이 기재되지 않은 영수증을 제출하는 것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가 있다고 전했다.

일본 정치권에서는 최근 정치자금을 둘러싼 문제가 잇따라 불거져 논란이 되고 있다.

기시다 총리의 측근으로 꼽히는 데라다 미노루 전 총무상은 지역구 후원회의 정치자금 보고서에 약 3년에 걸쳐 사망한 사람을 회계 책임자로 기재했다는 사실 등이 드러나 경질됐다.

이외에도 아키바 겐야 부흥상과 마쓰모토 다케아키 새 총무상도 야당으로부터 정치자금 관련 의혹이 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기시다 총리도 정치자금 처리에 문제가 있었다는 사실을 인정하면서 야권의 공세는 더욱 거세질 것으로 전망된다.

기시다 총리는 한 달 새 각료 3명이 잇따라 물러나는 '사퇴 도미노'와 낮은 지지율로 인한 난국을 타개하기 위해 연말연시에 개각과 자민당 간부 인사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에 대해서는 "전혀 생각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psh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