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웅진생활건강 등 다단계 4곳 폐업…힐리월드코리아 신규 등록

송고시간2022-11-24 10:00

beta

올해 3분기 다단계 판매 시장에서 4개 사업자가 폐업하고 1개 업체가 새로 생겨났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 9월 말 기준 등록 다단계 판매업자 수가 118개로 지난 2분기보다 3개 줄었다고 24일 밝혔다.

3분기에 다단계 판매업을 그만둔 업체는 밸리니크(구 위업글로벌), 미애부, 웅진생활건강, 피오디오 등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공정위 "다단계 거래시 휴·폐업 여부 확인해야"

공정거래위원회
공정거래위원회

[연합뉴스TV 제공]

(세종=연합뉴스) 김다혜 기자 = 올해 3분기 다단계 판매 시장에서 4개 사업자가 폐업하고 1개 업체가 새로 생겨났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 9월 말 기준 등록 다단계 판매업자 수가 118개로 지난 2분기보다 3개 줄었다고 24일 밝혔다.

다단계 판매업자는 작년 1분기 136개였으나 이후 계속 감소하는 추세다.

3분기에 다단계 판매업을 그만둔 업체는 밸리니크(구 위업글로벌), 미애부, 웅진생활건강, 피오디오 등이다. 이들 모두 소비자 피해 보상을 위해 공제조합과 맺은 공제 계약을 해지했다.

새로 생긴 업체는 힐리월드코리아다.

에이쓰리글로벌(구 테라스타), 앤트리(주 애드올), 주네스글로벌코리아, 스타컴즈, 매니스, 엘에스피플, 퀄리빙, 퍼메나 등 9개사는 상호 또는 주소를 변경했다.

공정위는 "다단계 판매업자와 거래하거나 다단계 판매원으로 활동하려 할 때는 해당 사업자의 등록 여부와 휴·폐업 여부, 주요 정보 변경사항 등을 꼭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상호나 주된 사업장 주소 등이 자주 바뀌는 사업자는 환불이 어려워지는 등 예상치 못한 소비자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으며, 공제계약이 해지된 판매업자와 거래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등록 다단계 판매업자 수
등록 다단계 판매업자 수

[공정거래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momen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