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보고서 삭제 '윗선' 수사…前서울청 정보부장 소환(종합)

송고시간2022-11-24 10:49

beta

이태원 참사를 수사 중인 경찰 특별수사본부(특수본)가 24일 핼러윈 위험분석 정보보고서 삭제 의혹에 연루된 박성민(55) 전 서울경찰청 공공안녕정보외사부장(경무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박 경무관은 이날 오전 10시께 특수본 조사실이 있는 서울경찰청 마포수사청사에 출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실대응 의혹' 용산소방서 현장지휘팀장 피의자 조사

신병처리 앞두고 이임재 전 용산경찰서장 등 재소환

질문받는 박성민 전 서울청 정보부장
질문받는 박성민 전 서울청 정보부장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핼러윈 위험분석 정보보고서 삭제 의혹에 연루된 박성민 전 서울경찰청 공공안녕정보외사부장(경무관)이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받기 위해 24일 오전 서울 마포구 이태원 사고 특별수사본부(특수본)로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22.11.24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설하은 기자 = 이태원 참사를 수사 중인 경찰 특별수사본부(특수본)가 24일 핼러윈 위험분석 정보보고서 삭제 의혹에 연루된 박성민(55) 전 서울경찰청 공공안녕정보외사부장(경무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박 경무관은 이날 오전 10시께 특수본 조사실이 있는 서울경찰청 마포수사청사에 출석했다. 그는 '정보보고서를 인지한 시점이 언제였느냐', '삭제를 지시한 게 맞느냐' 등 취재진 질문에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만 답했다.

박 경무관은 먼저 휴대전화 포렌식 작업에 참관한 후 오후부터 본격적인 조사를 받는다.

그는 특수본 출범 이후 입건된 경찰관 가운데 최고위급으로, 증거인멸 및 교사 혐의를 받는다.

박 경무관은 참사 이후 용산서를 비롯한 일선 경찰서 정보과장들과 모인 메신저 대화방에서 "감찰과 압수수색에 대비해 정보보고서를 규정대로 삭제하라"고 말했다.

특수본은 그가 일반적인 규정 준수가 아닌 특정 보고서를 염두에 두고 이같이 언급했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

특수본은 전 용산경찰서 정보과장 김모(51) 경정이 사실상 박 경무관의 지시에 따라 보고서를 삭제했다고 보고 대화방에서 삭제를 지시한 경위와 사후 보고 여부 등을 캐묻고 있다.

특수본은 이날 오전 10시 용산소방서 이모 현장지휘팀장도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시켜 참사 당시 구급대 지원 요청 등 구호조치가 적절히 이뤄졌는지 확인하고 있다.

전 용산경찰서 112상황실장 송병주(51) 경정은 전날에 이어 이틀째 출석해 조사받고 있다. 특수본은 송 경정이 이임재(53) 당시 용산경찰서장(총경)에게 현장 상황을 제대로 보고했는지 확인 중이다. 이 전 서장의 현장 도착 시각이 허위로 기재됐다는 의혹, 용산서와 서울경찰청 사이 기동대 배치 요청을 둘러싼 진실 공방도 수사 대상이다.

특수본은 이날 오후 1시 이 전 서장을 두 번째로 불러 조사한다. 류미진(50) 전 서울경찰청 인사교육과장(총경)은 25일, 최성범(52) 용산소방서장은 26일 각각 2차 피의자 신문을 받는다.

특수본은 행정안전부·용산서·용산구청·서울교통공사 직원들을 참고인으로 계속 불러 조사 중이다. 조사 대상자들 진술을 전반적으로 분석하고 사고 원인에 대한 3D 시뮬레이션 결과까지 종합해 다음주께 구속영장 신청 대상을 선별할 방침이다.

jand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