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인 집에서 현금 훔친 20대…반려견 사진 한장에 덜미

송고시간2022-11-23 21:54

beta

지인 집에 몰래 들어가 현금을 훔친 20대가 집 안에서 촬영한 반려견 사진을 지인에게 전송했다가 범행 사실이 발각돼 구속됐다.

23일 경찰에 따르면 부산 사상경찰서는 절도 등 혐의로 A씨를 구속했다.

A씨는 지인 B씨 집 비밀번호를 알아낸 뒤 몰래 들어가 현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산사상경찰서
부산사상경찰서

[연합뉴스TV 제공]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지인 집에 몰래 들어가 현금을 훔친 20대가 집 안에서 촬영한 반려견 사진을 지인에게 전송했다가 범행 사실이 발각돼 구속됐다.

23일 경찰에 따르면 부산 사상경찰서는 절도 등 혐의로 A씨를 구속했다.

A씨는 지인 B씨 집 비밀번호를 알아낸 뒤 몰래 들어가 현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 범행은 자신이 B씨에게 보낸 사진 때문에 발각됐다.

B씨가 평소 키우던 반려견이 척추가 골절돼 죽자 A씨는 위로하기 위해 B씨에게 반려견 사진을 한 장 건넸다.

B씨는 전송받은 사진이 집에 아무도 없는 시간에 촬영된 것을 확인하고 경찰에 알렸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등을 확인해 A씨가 비밀번호를 알아내 집에 몰래 들어가 현금을 훔친 사실을 확인했다.

B씨는 또 A씨가 다녀간 이후 반려견이 척추가 골절돼 숨졌다며 동물 학대를 주장했다.

실제 A씨의 휴대전화 포렌식 결과 '몰티즈 학대' 등을 검색한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경찰은 A씨가 반려견을 학대했다는 직접 증거를 찾지 못해 동물 학대 혐의는 적용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B씨는 A씨의 동물 학대 의혹을 재수사해달라며 경찰에 진정을 넣은 상태다.

handbrothe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