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 미사일 67발 퍼부어"…우크라 모든 지역 정전 발생(종합2보)

송고시간2022-11-24 03:17

beta

러시아가 23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에 미사일 67발을 발사해 수도 키이우를 비롯해 우크라이나의 모든 지역에서 정전이 발생했다고 AP, AFP,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다.

우크라이나 국영 전력 운영사 우크레네르고는 이날 성명을 내고 "미사일 공격이 여전히 진행 중이지만, 이미 에너지 인프라 시설은 타격을 입었다"며 "모든 지역에서 긴급 정전이 발생하고 있다"고 밝혔다.

발레리 잘루즈니 우크라이나군 총사령관은 이날 텔레그램을 통해 러시아가 순항 미사일 67발을 발사했고, 이 중 51발이 격추됐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수도 키이우에 30발 집중돼 "키이우서 최소 4명 사망, 34명 부상"

우크라이나 전역에 공습경보…"인근 몰도바서도 정전 사태"

젤렌스키 대통령 "우리는 깨지지 않는 사람들…헤쳐나갈 것"

어둠에 잠긴 키이우
어둠에 잠긴 키이우

(키이우 로이터=연합뉴스) 23일(현지시간) 러시아의 미사일 공습으로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에 전기 공급이 끊긴 가운데 자동차 불빛을 제외하고 도시 전체가 어둠에 잠겨 있다. 2022.11.24 photo@yna.co.kr

(로마=연합뉴스) 신창용 특파원 = 러시아가 23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에 미사일 67발을 발사해 수도 키이우를 비롯해 우크라이나의 모든 지역에서 정전이 발생했다고 AP, AFP,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다.

우크라이나 국영 전력 운영사 우크레네르고는 이날 성명을 내고 "미사일 공격이 여전히 진행 중이지만, 이미 에너지 인프라 시설은 타격을 입었다"며 "모든 지역에서 긴급 정전이 발생하고 있다"고 밝혔다.

우크레네르고는 "추가적인 기술적 사고로부터 전력망을 보호하고, 전력 시스템을 유지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라며 "공습경보가 종료되는 즉시 수리를 시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로 인해 수도 키이우를 비롯해 북부 하르키우, 서부 르비우, 체르니히우, 키로보그라드, 오데사, 흐멜니츠키 등 러시아 전역에서 도시 전체 또는 일부가 정전 사태를 겪었다.

우크라이나와 국경을 맞대고 있는 몰도바에도 불똥이 튀었다. 안드레이 스피누 몰도바 부총리 겸 인프라부 장관은 국토의 절반 이상이 정전 피해를 겪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 잇따른 러시아군의 공습으로 우크라이나 전력시설 절반 이상이 파손된 가운데 러시아는 이날 또다시 우크라이나의 주요 에너지 시설을 표적 삼아 대규모 공습에 나섰다.

발레리 잘루즈니 우크라이나군 총사령관은 이날 텔레그램을 통해 러시아가 순항 미사일 67발을 발사했고, 이 중 51발이 격추됐다고 전했다. 드론 5대도 날아온 것으로 전해졌다.

비탈리 클리치코 키이우 시장은 이날 자국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군에 따르면 미사일 30발이 키이우를 향해 날아와 20발이 격추됐다"며 "격추되지 않은 미사일 일부가 주요 기반 시설을 타격했다"고 말했다.

러시아, 우크라이나에 미사일 공습
러시아, 우크라이나에 미사일 공습

(키이우 AP=연합뉴스) 23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외곽의 한 마을에서 러시아군의 공습으로 주택 화재가 발생해 소방요원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2022.11.23 photo@yna.co.kr

클리치코 시장은 "현재 도시 일부에 전기가 공급되지 않고 있다. 물도 끊겼다"며 "오늘 밤 전기와 물이 다시 공급될 수 있도록 모든 것을 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미국 CNN은 이날 키이우 북부 포딜스키 지역에 있는 상점과 카페, 식당이 모두 문을 닫았다고 전했다.

CNN은 "신호등이 일부 작동하지 않으면서 엄청난 교통 체증이 발생하고 있다"며 "경찰관이 교통정리를 하고 있다"고 현장 상황을 알렸다.

인명 피해도 속출했다. 올렉시 쿨레바 키이우 주지사는 러시아의 미사일 공습으로 인해 키이우에서 최소 4명이 숨지고 34명이 다쳤다고 말했다.

쿨레바 주지사는 전기 공급이 몇 시간 뒤에는 재개될 것이라며 시민들에게 당황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우크라이나 국영 기업인 에네르고아톰은 러시아군의 공습 여파로 원전 3곳이 가동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다행히 원자로 피해는 보고되지 않았다.

러시아가 이날 키이우를 비롯해 우크라이나 여러 지역에 미사일 공습을 감행하면서 우크라이나 전역에는 공습경보가 발령됐다.

우크라이나 남부 요충지 헤르손을 점령한 지 8개월 만에 퇴각하는 수모를 겪은 러시아는 최근 몇 주간 우크라이나의 주요 기반 시설을 목표로 공습을 퍼붓고 있다.

지난 15일에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약 100발의 미사일을 무더기로 발사하는 등 대규모 공습을 단행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이날 텔레그램에 게시한 영상 연설에서 "우리는 깨지지 않는 사람들"이라며 "모든 것을 새롭게 헤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우크라이나의 요구로 이날 폭격 사태를 논의하기 위해 소집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긴급회의에서 화상으로 연설할 예정이라고 AFP 통신이 외교관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changyong@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cbzo1-PXqC8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