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특위 첫 회의…오후 본회의서 계획서 의결

송고시간2022-11-24 05:00

beta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는 24일 오전 첫 전체회의를 열고 국정조사 계획서를 채택한다.

따르면 국정조사 기간은 45일로, 본회의 의결을 거쳐 연장할 수 있게 했다.

이후 국회는 오후에 열리는 본회의에서 국정조사 계획서 승인의 건을 심의·의결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정조사 합의문 들어 보이는 양당 원내대표
국정조사 합의문 들어 보이는 양당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주호영·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23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실시에 대한 여야 합의문을 발표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국민의힘 장동혁 원내대변인·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주호영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진성준 원내수석부대표·이수진 원내대변인. 2022.11.23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는 24일 오전 첫 전체회의를 열고 국정조사 계획서를 채택한다.

계획서에는 특위의 활동 기간 및 국정조사 대상 등이 담긴다.

국민의힘 주호영·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전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정조사와 관련한 여야 간 합의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국정조사 기간은 45일로, 본회의 의결을 거쳐 연장할 수 있게 했다.

특위는 준비기간을 거쳐 내년도 예산안 처리 직후 조사를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조사 대상 기관은 대통령실 국정상황실과 국가위기관리센터, 국무총리실, 행정안전부, 보건복지부(중앙응급의료상황실 포함), 대검찰청, 경찰청 및 서울경찰청과 용산경찰서, 소방청 및 서울소방재난본부와 용산소방서, 서울시 및 용산구 등이다.

민주당이 요구하던 대통령실 경호처와 법무부는 대상 기관에서 빠졌다.

특위는 회의에서 민주당 우상호 의원을 위원장으로, 국민의힘 이만희·민주당 김교흥 의원을 각각 여야 간사로 선임할 예정이다.

이후 국회는 오후에 열리는 본회의에서 국정조사 계획서 승인의 건을 심의·의결한다.

아울러 본회의에서는 오석준 대법관 후보자 임명동의안의 표결도 진행된다.

재적 의원 과반수가 출석해 그 중 과반이 찬성해야 임명안이 가결되는 만큼, 민주당의 입장에 따라 표결 결과가 달라질 전망이다.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