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檢수사' 이재명 최측근 정진상·김용, 당직 사의 표명

송고시간2022-11-23 15:00

beta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최측근인 정진상 대표실 정무조정실장 및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23일 당직 사의를 표명했다.

안호영 수석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공지를 통해 "부당한 정치탄압으로 구속된 김 부원장이 당직을 수행하기 어려운 여건을 들어 사의를 표명했고 당은 수리했다"고 밝혔다.

당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원회는 이날 오후 국회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정권 아래에서 벌어지는 무도한 검찰 수사가 이 대표와 그 주변 인사들을 넘어 야당과 전임 정부 전반을 향해 몰아치고 있다"면서 "윤석열 사단의 서울중앙지검은 '조작 수사' '정적 제거' 전담 수사부인가"라고 비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민주 "김용 사의 수용…정진상은 구속적부심 결과보고 판단"

정진상 대표실 정무조정실장 -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
정진상 대표실 정무조정실장 -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최측근인 정진상 대표실 정무조정실장 및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23일 당직 사의를 표명했다.

안호영 수석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공지를 통해 "부당한 정치탄압으로 구속된 김 부원장이 당직을 수행하기 어려운 여건을 들어 사의를 표명했고 당은 수리했다"고 밝혔다.

안 수석대변인은 다만 "정 실장도 사의를 표명했으나 구속적부심을 받고 있어 그 결과를 보고 추후 판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구속적부심 결과를 보고 사의 수용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것이다.

정 실장과 김 부원장은 '대장동 일당'으로부터 뇌물 수수와 불법 선거자금 수수 혐의 등으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한편 민주당은 검찰의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및 노웅래 의원의 뇌물수수 의혹 수사에 대해 "정치 탄압"이라고 반발했다.

당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원회는 이날 오후 국회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정권 아래에서 벌어지는 무도한 검찰 수사가 이 대표와 그 주변 인사들을 넘어 야당과 전임 정부 전반을 향해 몰아치고 있다"면서 "윤석열 사단의 서울중앙지검은 '조작 수사' '정적 제거' 전담 수사부인가"라고 비판했다.

대책위 공동위원장인 박찬대 의원은 "노 의원도 수사하고 있는데, 헌법상 무죄추정의 원칙을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피의사실을 공표하고 있다"면서 "피의자의 방어권을 허락하지 않는 일방적인 '언론플레이'에 기초한 수사로 민주당을 정치탄압하고 있어 (노 의원 사안도) 같은 차원에서 대응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js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