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북한 공식시장 대형화 진행…총 414개로 여의도 면적 3분의 2"

송고시간2022-11-23 10:50

beta

북한의 공식 시장 개수는 지난 5년여간 크게 달라지지 않았지만, 대형화가 이뤄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홍민 통일연구원 북한연구실장은 23일 연구원이 주최한 '2022 북한 공식시장 조사 결과' 월례토론회에서 2016년 411개이던 북한의 공식 시장이 현재는 414개로 3개 증가했다고 밝혔다.

전체 시장 면적은 여의도 면적의 3분의 2가량인 194만㎡로, 2016년 대비 10만7천㎡ 늘어난 것으로 추정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통일硏, 위성 이미지 등 분석…공식시장 종사자 전체 인구 4.7%인 113만명 추정

북한 양강도 혜산시의 장마당 모습
북한 양강도 혜산시의 장마당 모습

지난 2020년 북한 양강도 혜산시의 장마당 모습. [교도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북한의 공식 시장 개수는 지난 5년여간 크게 달라지지 않았지만, 대형화가 이뤄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홍민 통일연구원 북한연구실장은 23일 연구원이 주최한 '2022 북한 공식시장 조사 결과' 월례토론회에서 2016년 411개이던 북한의 공식 시장이 현재는 414개로 3개 증가했다고 밝혔다.

다만 시장의 규모가 확대된 경우는 모두 38건이라고 덧붙였다.

전체 시장 면적은 여의도 면적의 3분의 2가량인 194만㎡로, 2016년 대비 10만7천㎡ 늘어난 것으로 추정됐다.

가장 면적이 넓은 시장은 함경북도 청진시 수남구역 수남시장(3만887㎡)이며, 황해남도 해주시 양사동 양사시장, 평안남도 남포시 항구구역 중대두동시장이 뒤를 이었다.

홍 실장은 "확장이 상당히 많다 보니 숫자 증가에 비해 예상보다는 전체 면적이 증가했다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의 시장은 일반적으로 공식 시장과 비공식 시장(장마당)으로 나뉜다. 이번 조사의 '공식 시장'은 당국이 허가하고 시장관리소가 있어 다양한 방식의 징수가 이뤄지는 시장을 뜻한다.

시장수 상위 10위권 도시 중 7개 도시가 모두 서해축 해안과 내륙에 있었다.

도별로는 평안남도(68곳)가 압도적으로 많았으며, 평양과 남포를 포함하면 120개로 전체의 29%에 이르렀다.

시장에 놓인 매대수는 총 113만여 개로 2016년 조사 당시보다 4만4천여 개가 늘었다.

또 1인 1매대 기준으로 공식 시장 종사자를 약 113만 명으로 보면 북한 전체 인구의 약 4.7%에 해당하는 규모로 추산됐다.

시장 규모나 위치 등 분석은 인공위성 사진 이미지 및 북한이탈주민 조사를 토대로 이뤄졌다.

hapy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