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정부, 통일교 조사 착수…"조직 운영·재산 보고하라"

송고시간2022-11-22 14:43

beta

일본 정부가 집권 자민당과 유착 의혹을 받는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옛 통일교·이하 가정연합) 조사에 착수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나가오카 게이코 일본 문부과학상은 22일 "가정연합 측에 조직 운영과 재산, 수입과 지출 등을 내달 9일까지 보고할 것을 요청하는 문서를 오늘 우편으로 보낼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 정부가 종교법인법에 근거한 '질문권'을 활용해 종교 단체를 조사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종교법인법 '질문권' 첫 행사…위법 사항 나오면 해산명령 청구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

[교도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도쿄=연합뉴스) 박상현 특파원 = 일본 정부가 집권 자민당과 유착 의혹을 받는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옛 통일교·이하 가정연합) 조사에 착수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나가오카 게이코 일본 문부과학상은 22일 "가정연합 측에 조직 운영과 재산, 수입과 지출 등을 내달 9일까지 보고할 것을 요청하는 문서를 오늘 우편으로 보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관계자들로부터 정보를 수집해 분석하고, 구체적인 증거와 자료를 바탕으로 객관적 사실을 밝히겠다"고 덧붙였다.

조사를 담당하는 일본 문화청은 가정연합으로부터 자료를 받아 조직 내 의사결정 과정, 자금의 흐름 등을 파악할 계획이다.

이후 가정연합이 법령을 명백히 위반했다는 사실이 드러나면 법원에 해산명령을 청구할 방침이다.

일본 정부가 종교법인법에 근거한 '질문권'을 활용해 종교 단체를 조사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질문권은 해산명령 청구 요건에 해당하는 법령 위반 등의 혐의가 있는 종교법인을 대상으로 사업 운영 등에 대해 보고를 요구하거나 질문하는 권한을 뜻한다.

일본에서는 지난 7월 아베 신조 전 총리를 살해한 야마가미 데쓰야가 '어머니가 통일교에 거액을 기부해 가정이 엉망이 됐다'고 범행동기를 밝힌 이후 가정연합에 대한 비판 여론이 거세졌다.

집권 자민당 야마기와 다이시로 의원은 가정연합과 접점이 확인돼 지난달 경제재생담당상에서 물러났다.

마이니치신문이 지난달 22∼23일 18세 이상 일본 유권자 625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한 결과, 정부가 가정연합 해산 명령을 법원에 청구해야 하느냐는 질문에 82%가 '청구해야 한다'고 답했다.

psh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