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계 항공업계, 경기 우려에도 내년에 코로나 이후 첫 흑자 전망

송고시간2022-11-22 12:10

beta

세계 항공업계가 세계적인 인플레이션(물가 상승)과 경기침체 우려에도 불구하고 내년에 코로나19 대확산(팬데믹) 이후 첫 흑자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윌리 월시 사무총장은 블룸버그 인터뷰를 통해 주요국들의 지속적인 수요 증가세 등을 바탕으로 항공업계가 내년에 흑자 전환할 것이라는 예상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IATA는 경기 둔화에도 불구하고 항공 여객 회복세가 내년에도 계속될 것으로 보고 있으며, 2024년이면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IATA "올해 13조 적자 예상…2024년 코로나 이전 업황 회복"

영국 런던 히스로 공항의 여객기들
영국 런던 히스로 공항의 여객기들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세계 항공업계가 세계적인 인플레이션(물가 상승)과 경기침체 우려에도 불구하고 내년에 코로나19 대확산(팬데믹) 이후 첫 흑자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윌리 월시 사무총장은 블룸버그 인터뷰를 통해 주요국들의 지속적인 수요 증가세 등을 바탕으로 항공업계가 내년에 흑자 전환할 것이라는 예상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다음 달 업황 전망 수정치 발표를 앞두고 "우리는 여전히 수익성을 향해 가고 있다"면서 "(6월 발표했던 기존 전망을) 재검토하겠지만 주요한 변경요인은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항공업계는 2020년 팬데믹과 이에 따른 이동 제한 조치로 여객기 승객이 전년보다 66% 급감하는 직격탄을 맞았다.

올해의 경우 여름철 성수기 수요에도 불구하고 연초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에 따른 운항 차질 여파 등으로 적자 규모가 97억달러(약 13조1천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IATA는 경기 둔화에도 불구하고 항공 여객 회복세가 내년에도 계속될 것으로 보고 있으며, 2024년이면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다만 월시 사무총장은 내년에도 여전히 우려 요인이 있다면서, 특히 중국의 항공운송업 회복세가 '제로 코로나' 정책 완화 여부에 달려있다고 밝혔다.

bs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