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승기, 18년 몸담은 소속사와 갈등…수익 정산 문제 관측

송고시간2022-11-21 14:34

beta

가수 겸 배우 이승기가 2004년 데뷔 이래 18년간 몸담은 후크엔터테인먼트와 갈등을 빚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통상 연예인이 소속사에 내용증명을 보낼 때는 수익 정산이나 계약 기간을 문제 삼는 경우가 많다.

가요계 안팎에선 이승기가 이미 18년간 후크엔터테인먼트와 함께해왔다는 점에서 계약 기간보다는 수익 정산 문제일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승기
이승기

[후크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가수 겸 배우 이승기가 2004년 데뷔 이래 18년간 몸담은 후크엔터테인먼트와 갈등을 빚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21일 가요계와 방송가에 따르면 이승기는 최근 소속사에 내용증명을 보내 계약 내용을 따져 물었다.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도 보도자료를 내고 "이승기로부터 내용증명을 받고 관련 자료를 검토하고 답변을 준비 중"이라며 "쌍방 간 오해 없이 원만하게 문제를 마무리 짓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통상 연예인이 소속사에 내용증명을 보낼 때는 수익 정산이나 계약 기간을 문제 삼는 경우가 많다.

가요계 안팎에선 이승기가 이미 18년간 후크엔터테인먼트와 함께해왔다는 점에서 계약 기간보다는 수익 정산 문제일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이날 연예 전문 매체 디스패치는 이승기가 데뷔 이래 소속사로부터 음원 수익 정산을 받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 연합뉴스는 사실 확인을 위해 후크엔터테인먼트 측에 여러 차례 전화했지만 연결이 되지 않고 있다.

이승기는 2004년 1집 '나방의 꿈'으로 데뷔해 '내 여자라니까', '삭제', '연애시대' 등의 히트곡을 내며 큰 사랑을 받았다.

그는 가수 활동 외에도 KBS 2TV '소문난 칠공주'(드라마 기준)를 시작으로 SBS '찬란한 유산'·'내 여자친구는 구미호', MBC '더킹 투하츠'·'구가의 서' 등에 출연해 한류스타 배우로 입지를 쌓았다.

tsl@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RgtXEyE0eLs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