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반도의 오늘] 진화하는 北미사일…세계 최장 '괴물 ICBM' 화성-17형

송고시간2022-11-21 16:30

beta

북한이 성공적으로 발사한 '화성-17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은 신형 화성-15형에 비해 성능이 획기적으로 개선돼 '괴물 ICBM'으로 불린다.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현지 지도하는 가운데 18일 평양국제비행장에서 신형 ICBM 화성-17형 시험발사가 진행됐다고 19일 전했다.

이번 화성-17형 시험발사가 성공한 것으로 공식 확인되면 북한은 다탄두(MIRV) 탑재 ICBM을 갖게 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북한, 화성-17형 시험발사
북한, 화성-17형 시험발사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2022.11.19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현석 기자 = 북한이 성공적으로 발사한 '화성-17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은 신형 화성-15형에 비해 성능이 획기적으로 개선돼 '괴물 ICBM'으로 불린다.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현지 지도하는 가운데 18일 평양국제비행장에서 신형 ICBM 화성-17형 시험발사가 진행됐다고 19일 전했다.

통신은 화성-17형이 정점고도 6천40.9㎞까지 상승하며 거리 999.2㎞를 4천135초간 비행해 동해 공해상의 예정 수역에 정확히 탄착됐다고 소개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시험발사 성과를 격려하면서 "우리의 핵무력이 그 어떤 핵 위협도 억제할 수 있는 신뢰할만한 또 다른 최강의 능력을 확보한 데 대해 재삼 확인하게 됐다"고 평가했다.

이번 화성-17형 시험발사가 성공한 것으로 공식 확인되면 북한은 다탄두(MIRV) 탑재 ICBM을 갖게 된다.

[그래픽] 북한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 화성-15형·17형 비교
[그래픽] 북한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 화성-15형·17형 비교

2020년 열병식에서 처음 모습을 드러낸 화성-17형은 화성-15형보다 길이와 직경이 크고 다탄두 형상을 지녔다.

ICBM 이동식발사차량(TEL)의 바퀴가 11축 22륜(바퀴 22개)으로 식별돼 2017년 11월 발사한 화성-15형의 TEL(9축 18륜)을 압도했다.

길이는 화성-15형(21m)보다 긴 22∼24m가량으로 추정돼 세계 최장 ICBM으로 관측된다. 러시아 신형 토폴-M의 22.7m, 중국 신형 둥펑(東風·DF)-41의 21m, 미국 미니트맨-3의 18.2m와 비교해도 길다.

탄두부 형태는 둥글고 뭉툭한 화성-15형과 달리 미니트맨-3와 닮은 다탄두 탑재 형상이며 핵탄두 2∼3개를 탑재할 수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목표 상공에서 탄두가 분리되면 워싱턴과 뉴욕을 동시에 공격할 수도 있다.

이 탄두부에 탄두를 원하는 목표지점 상공까지 운반하는 로켓이 달릴 수 있는 후추진체로 불리는 PBV(Post Boost Vehicle)가 식별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래픽] 북한 주요 미사일 사거리
[그래픽] 북한 주요 미사일 사거리

화성-17형의 최대사거리는 1만3천㎞가량인 화성-15형을 능가하는 것으로 관측돼 미국 본토 전역을 타격권에 넣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18일 시험발사 때 고각 발사 방식이 아닌 정상 각도(30~45도)로 발사했다면 사거리가 1만5천㎞ 이상일 것으로 추산됐다.

화성-17형은 1단 엔진 수가 2기인 화성-15형보다 많은 4기(2쌍)인데다 2단 액체 엔진도 신형으로 변경해 추력(밀어 올리는 힘)을 키운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위해 연료와 산화제가 더 많이 주입되기 때문에 직경이 화성-15형(2m) 등 다른 ICBM보다 굵은 2.4m에 달하는 것으로 보인다.

다만 화성-15형과 큰 차이점인 다탄두 탑재, 발사 가능 여부 등은 아직 입증되지 않아 추가적인 시험발사 여부가 주목된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총장은 "화성-17형의 사거리는 이미 국제사회가 기술적으로 평가하고 있다"며 "북한이 조만간 정상 각도의 시험발사를 통해 대기권 재진입과 일정 상공에서의 폭발을 통한 다탄두 위력을 보여주는 시험을 다시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harrison@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llYU11mtwu4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