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내년 인천공항서 뜨는 항공기, 팬데믹 이전보다 많다

송고시간2022-11-21 10:26

beta

내년 하계 시즌(3월 말∼10월 말) 인천국제공항의 항공기 운항 횟수가 코로나19 팬데믹 이전 수준을 넘어설 전망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지난 15∼18일(현지시간)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슬롯 조정회의에서 운항 스케줄이 이같이 결정됐다고 21일 밝혔다.

공사는 내년 하계 시즌 운항 횟수가 팬데믹 이후 4년 만에 기존 최대치를 넘어설 것으로 보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하계시즌 슬롯 26만3천4회 배정…2019년 대비 12.5%↑

인천국제공항 (CG)
인천국제공항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송정은 기자 = 내년 하계 시즌(3월 말∼10월 말) 인천국제공항의 항공기 운항 횟수가 코로나19 팬데믹 이전 수준을 넘어설 전망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지난 15∼18일(현지시간)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슬롯 조정회의에서 운항 스케줄이 이같이 결정됐다고 21일 밝혔다.

인천공항의 2023년 하계 예상 슬롯 배정 횟수는 26만3천4회다. 이는 올해 하계 실적인 9만9천77회에서 265% 늘어난 수치다.

팬데믹 이전인 2019년 하계 실적 23만3천650회와 비교해도 12.5% 증가했다.

슬롯은 항공기의 출발 또는 도착 시각, 슬롯 배정 횟수는 해당 기간 항공기 운항 허가 횟수를 뜻한다.

공사는 내년 하계 시즌 운항 횟수가 팬데믹 이후 4년 만에 기존 최대치를 넘어설 것으로 보고 있다.

인천공항 2023년 하계 항공기 운항횟수, 코로나 이전 상회 전망
인천공항 2023년 하계 항공기 운항횟수, 코로나 이전 상회 전망

(서울=연합뉴스) '제151차 IATA 슬롯조정회의' 인천공항 회의실에서 장준 슬롯운영팀 사원(왼쪽), 양다예 슬롯운영팀 과장(왼쪽 두 번째)이 해외 항공사 관계자와 인천공항 슬롯조정 관련 협의를 하는 모습. 2022.11.21 [인천국제공항공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공사는 이번 슬롯 조정회의에서 2023년 하계시즌 노선 복구와 증편 수요를 반영하기 위해 델타항공·유나이티드항공·콴타스항공·루프트한자 등 64개 여객 항공사 등과 스케줄 배정을 협의했다.

에어비스타라·노던퍼시픽항공·웨스트젯 등 6개 항공사가 인천공항 신규 취항을 희망하면서 미국 앵커리지와 캐나다 캘거리 등을 오가는 장거리 노선도 새로 열릴 것으로 예상된다.

김경욱 인천공항공사 사장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합병, 신규 항공사 취항 등 외부 변수에 대비해 공정하고 투명하게 슬롯을 배정하겠다"고 말했다.

s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