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카자흐대선 토카예프 대통령 당선 확실…출구조사 80%이상 득표

송고시간2022-11-21 03:59

beta

개헌에 따라 임기 7년의 첫 단임제 대통령을 뽑기 위해 실시한 카자흐스탄 조기 대선에서 현 대통령인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69) 후보가 승리할 것이라는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됐다고 20일(현지시간) 스푸트니크·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열린 사회' 연구소가 투표 종료 후 실시한 출구조사에서 토카예프 대통령은 82.45%의 득표율로 승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타스통신은 집권당인 아마나트당의 공공정책 연구소가 실시한 출구조사에서도 토카예프 대통령이 85.52%의 득표율로 선두를 달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선 투표하는 토카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
대선 투표하는 토카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

(아스타나 AP=연합뉴스)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수도 아스타나의 한 투표소에서 투표용지를 투표함에 집어넣고 있다. 2019년 집권한 토카예프 대통령은 5년 연임제였던 기존 대통령 임기를 7년 단임제로 바꾸는 헌법 개정을 실시했다. 이날 선거는 7년 단임제로 바뀐 뒤 처음으로 열리는 선거다. 2022.11.20 alo95@yna.co.kr

(블라디보스토크=연합뉴스) 최수호 특파원 = 개헌에 따라 임기 7년의 첫 단임제 대통령을 뽑기 위해 실시한 카자흐스탄 조기 대선에서 현 대통령인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69) 후보가 승리할 것이라는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됐다고 20일(현지시간) 스푸트니크·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열린 사회' 연구소가 투표 종료 후 실시한 출구조사에서 토카예프 대통령은 82.45%의 득표율로 승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타스통신은 집권당인 아마나트당의 공공정책 연구소가 실시한 출구조사에서도 토카예프 대통령이 85.52%의 득표율로 선두를 달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날 치러진 선거에는 토카예프 현 대통령을 비롯해 야당인 국가사회민주당 소속 후보 등 6명이 나섰다.

하지만 경쟁력 있는 대항마가 없는 까닭에 토카예프 대통령이 큰 득표율로 당선될 것이라는 전망이 일찌감치 현지에서 나왔다.

지난달 초 집권 아마나트당의 대선 후보로 추대된 토카예프 대통령은 이번 선거를 앞두고 공정한 국가, 공정한 경제, 공정한 사회 등 3가지 원칙에 기반한 정치적 현대화 지속 등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su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