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월드컵] 개막 이틀 전 '경기장 맥주 금지' 결정…"후원사들 불만"

송고시간2022-11-19 10:31

beta

카타르 월드컵 경기장에서 맥주를 팔기로 한 계획을 개막 이틀 전 전격 철회한 국제축구연맹(FIFA)의 결정에 후원사들 사이에서는 불만이 나오는 것으로 전해진다.

18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여러 월드컵 후원사들이 갑작스러운 이번 결정을 우려스럽게 보고 있으며 일부는 FIFA에 직접 문제를 제기한 상황이다.

다른 주요 후원사 관계자는 가디언에 "많은 후원사가 여러 측면에서 FIFA에 실망했다"며 "모두가 어떤 식으로든 불만을 품고 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버드와이저, 트위터로 "곤란한데…" 썼다가 지워

英 가디언 "후원사들, 계약 위반 여부 따져보는 듯"

경기장 주위에서 맥주를 마실 수 없게 된 카타르 월드컵
경기장 주위에서 맥주를 마실 수 없게 된 카타르 월드컵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카타르 월드컵 경기장에서 맥주를 팔기로 한 계획을 개막 이틀 전 전격 철회한 국제축구연맹(FIFA)의 결정에 후원사들 사이에서는 불만이 나오는 것으로 전해진다.

18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여러 월드컵 후원사들이 갑작스러운 이번 결정을 우려스럽게 보고 있으며 일부는 FIFA에 직접 문제를 제기한 상황이다.

'경기장 맥주 금지' 정책을 통보받은 후원사 버드와이저는 공식 트위터에 "흠, 이러면 곤란한데(Well, this is awkward)…"라고 썼다. 현재 이 게시물은 삭제된 상태다.

다른 주요 후원사 관계자는 가디언에 "많은 후원사가 여러 측면에서 FIFA에 실망했다"며 "모두가 어떤 식으로든 불만을 품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계약상 이런 결정이 어떤 의미를 지니는지 파악하기 위한 '정비' 작업이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는 곧 후원사들이 이번 사태가 잠재적으로 계약 위반인지 따져봤음을 내비친 것이라고 가디언은 덧붙였다.

월드컵 후원사의 맥주 브랜드 버드와이저
월드컵 후원사의 맥주 브랜드 버드와이저

[AFP=연합뉴스]

앞서 이날 FIFA는 "개최국 당국과의 논의에 따라 카타르 월드컵 경기장 주위에서 맥주 판매 지점을 없애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어 "(후원사 버드와이저의 무알코올 맥주인) '버드 제로'의 판매에는 영향이 없을 것이며, 이는 계속 경기장에서 살 수 있다"고 덧붙였다.

원래 이번 대회에서는 경기 시작 전후로 경기장 인근 지정 구역에서 맥주를 팔기로 했었다.

이슬람 국가인 카타르는 주류 판매 및 음주가 금지된 나라지만, '지구촌 축제'인 월드컵 기간엔 경기 입장권 소지자에게 경기장 외부 지정 구역에서 맥주 판매를 허용했다.

경기장 안에서 경기를 보며 음주할 수는 없어도 경기 시작 전에 지정 구역에서 술을 마시고 경기장 안으로 들어갈 수는 있는 셈이었다.

하지만 개최국인 카타르는 버드와이저에 경기장 주위 맥주 판매 지역을 눈에 덜 띄는 곳으로 변경하라고 통보하는가 하면, FIFA 측에도 경기장 주위 맥주 판매를 금지해야 한다는 의견을 계속 개진했다.

카타르 월드컵이 열리는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 설치된 맥주 판매 키오스크
카타르 월드컵이 열리는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 설치된 맥주 판매 키오스크

[AFP=연합뉴스]

FIFA는 대회 공식 맥주인 버드와이저 제조사인 앤하이저부시 인베브와 1985년부터 40년 가까이 후원 관계를 맺어왔다.

그러나 이번 사태가 양측의 계약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미국의 마케팅 업체 '에스콰이어 디지털'의 애런 솔로몬 수석 법률 애널리스트는 뉴욕포스트에 "경기장에서 맥주를 파는 건 합의된 사안인 만큼 이번 사태는 명백한 계약 위반이다. 의심할 여지가 없다"고 짚었다.

다만 전문가들은 버드와이저 측이 법적 다툼 끝에 후원 계약을 끝낼지는 않을 것으로 봤다.

계약 파기 시 다음 대회의 개최지로 지정된 북중미 지역에서의 후원 마케팅까지 어려워지기 때문이다.

영국 데이터 분석·컨설팅 업체의 스포츠 분석가 콘래드 와이세크는 미국 CNN방송에 "2026년 미국에서 열리는 대회에서 크게 보상받을 수 있는 만큼 버드와이저가 신중히 행동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이번에 (FIFA를 떠나) 다른 곳으로 가는 건 다른 맥주 브랜드에게 길을 열어주는 꼴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맥주 판매하는 행사장
맥주 판매하는 행사장

(도하=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022 카타르 월드컵 개막을 나흘 앞둔 지난 16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FIFA 팬 페스티벌 행사장 내 부스에서 판매용 맥주가 진열돼 있다.
이곳에서 맥주는 한 사람당 500mL 캔 4개까지 판매하며 가격은 50리얄(무알코올 맥주는 30리얄)이다. 2022.11.16 superdoo82@yna.co.kr

이런 '전격 금지' 결정이 나오기 사흘 전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카타르 정부가 경기장 내 맥주 판매 부스를 눈에 띄지 않는 곳으로 이동하라고 명령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관계자들을 인용, 셰이크 타밈 빈 하마드 알사니 군주(에미르)의 친형이 이런 변화를 주도했다고 전했다.

가디언은 이번 FIFA의 결정이 음주 문화가 익숙하지 않은 걸프 지역이나 다른 아시아 국가들에서 오는 상당수의 팬들을 고려한 부분도 있다고 해설했다.

결국 월드컵 개막을 코앞에 두고 FIFA가 방침을 바꾸면서 경기장을 찾는 팬들은 맥주로 목마름을 달랠 수는 없게 됐다.

경기장 주위 맥주 판매가 금지되면서 도하 시내 '팬 구역'과 외국인들을 상대로 술을 파는 일부 호텔에서만 음주가 가능하다.

디제잉 공연이 펼쳐진 FIFA 팬 페스티벌
디제잉 공연이 펼쳐진 FIFA 팬 페스티벌

(도하=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2022 카타르 월드컵 개막을 나흘 앞둔 지난 16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FIFA 팬 페스티벌 무대에서 디제잉 공연이 펼쳐지고 있다. 2022.11.17 boin@yna.co.kr

pual07@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N-8_XvxAskI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