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북중 10월 교역액 268% 증가…화물열차 운행 재개 영향인 듯

송고시간2022-11-18 19:13

beta

화물열차 운행 재개 이후 북한과 중국의 교역액이 급증했다.

19일 중국 세관 당국의 발표에 따르면 10월 북중 교역액은 1억5천386억 달러(약 2천63억 원)로 전월보다 48%, 작년 동월에 비해서는 268% 늘었다.

지난 9월 말 중국 단둥∼북한 신의주 간 화물열차가 운행을 재개하면서 작년 동월 대비 10월의 교역액 증가율이 전월(49.2%)보다 껑충 뛰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선양=연합뉴스) 박종국 특파원 = 화물열차 운행 재개 이후 북한과 중국의 교역액이 급증했다.

지난 9월 27일 단둥에서 신의주로 가는 화물열차
지난 9월 27일 단둥에서 신의주로 가는 화물열차

[촬영 박종국]

19일 중국 세관 당국의 발표에 따르면 10월 북중 교역액은 1억5천386억 달러(약 2천63억 원)로 전월보다 48%, 작년 동월에 비해서는 268% 늘었다.

북한 수입액은 1억3천243만 달러(약 1천776억 원)로 전달보다 47%, 작년 동월 대비 233% 증가했다.

북한 수출액은 2천143만 달러(약 287억 원)로 전월과 작년 동월 대비 각각 51%, 971% 늘었다.

북중 교역액은 지난 7월 이후 4개월 연속 작년 동월 대비 증가세를 이어갔다.

북한 내 코로나19가 진정되면서 북한이 부족 물자 확보를 위해 해상을 통한 중국과의 교역 확대에 나섰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게다가 지난 9월 말 중국 단둥∼북한 신의주 간 화물열차가 운행을 재개하면서 작년 동월 대비 10월의 교역액 증가율이 전월(49.2%)보다 껑충 뛰었다.

북중 화물열차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단둥이 봉쇄되면서 지난 4월 28일 멈췄다가 150일 만인 지난 9월 26일 운행을 재개했다.

단둥은 북중 교역의 70%를 차지하는 중국의 대북 최대 교역 거점이다.

신의주에서 압록강 철교 건너는 북중 화물열차
신의주에서 압록강 철교 건너는 북중 화물열차

[촬영 박종국]

p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