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공정위, 현대중공업 등 현장조사…경쟁사 인력 부당 채용 의혹

송고시간2022-11-18 13:07

beta

공정거래위원회가 경쟁사 인력을 부당하게 스카우트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현대중공업그룹 조선사들에 대한 현장조사를 벌였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공정위는 최근 한국조선해양[009540]과 현대중공업[329180], 현대미포조선[010620], 현대삼호중공업 등 4개 사에 조사관을 보내 필요한 자료를 수집했다.

이들은 신고서에서 현대중공업 등이 다수의 기술 관련 핵심 인력에 접촉해 통상적인 보수 이상의 과다한 이익과 채용 절차상 특혜를 제공했다며 이는 공정거래법상 사업활동 방해 행위에 해당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공정거래위원회
공정거래위원회

[연합뉴스TV 제공]

(세종=연합뉴스) 김다혜 기자 = 공정거래위원회가 경쟁사 인력을 부당하게 스카우트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현대중공업그룹 조선사들에 대한 현장조사를 벌였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공정위는 최근 한국조선해양[009540]과 현대중공업[329180], 현대미포조선[010620], 현대삼호중공업 등 4개 사에 조사관을 보내 필요한 자료를 수집했다.

지난 8월 삼성중공업[010140]과 대우조선해양[042660], 대한조선, 케이조선 등 4개 사가 현대중공업 등 3개 사에 자사 인력을 부당하게 빼앗겼다며 공정위에 신고한 데 따른 것이다.

이들은 신고서에서 현대중공업 등이 다수의 기술 관련 핵심 인력에 접촉해 통상적인 보수 이상의 과다한 이익과 채용 절차상 특혜를 제공했다며 이는 공정거래법상 사업활동 방해 행위에 해당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공정위는 법리 검토 등을 거쳐 신고 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한국조선해양도 조사 대상에 포함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조선해양은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해양사업 부문 중간지주회사다.

공정위 관계자는 "구체적인 사건의 조사 여부나 내용에 대해 언급할 수 없다"고 말했다.

momen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