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양양소식] 숲 가꾸기 부산물 120t 땔감으로 지원

송고시간2022-11-18 11:18

beta

강원 양양군은 숲 가꾸기 사업 현장에서 발생한 산림부산물 가운데 120t을 난방용 땔감으로 가공해 지역 내 41가구에 지원했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3월부터 양양지역 474ha 산림에서 진행된 숲 가꾸기에서 발생한 산림부산물은 3천t 정도다.

양양군은 이 가운데 목재 자원으로 활용 가치가 없는 부산물은 목재펠릿 등으로 재활용하고 활용할 수 있는 부산물은 축산농가의 톱밥이나 난방용 땔감으로 가공해 저소득층에게 전달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양양=연합뉴스) 강원 양양군은 숲 가꾸기 사업 현장에서 발생한 산림부산물 가운데 120t을 난방용 땔감으로 가공해 지역 내 41가구에 지원했다고 18일 밝혔다.

양양군, 사람의 땔감 나누어 주기
양양군, 사람의 땔감 나누어 주기

[양양군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숲 가꾸기 사업은 인공조림지나 천연림이 건강하고 우량하게 자랄 수 있도록 돕는 사업으로 생장이 나쁜 나무와 굽은 나무, 노쇠한 나무 등을 솎아베기하는 과정에서 산림부산물이 발생한다.

지난 3월부터 양양지역 474ha 산림에서 진행된 숲 가꾸기에서 발생한 산림부산물은 3천t 정도다.

양양군은 이 가운데 목재 자원으로 활용 가치가 없는 부산물은 목재펠릿 등으로 재활용하고 활용할 수 있는 부산물은 축산농가의 톱밥이나 난방용 땔감으로 가공해 저소득층에게 전달했다.

2007년부터 지원된 난방용 땔감은 지난해까지 총 606가구, 1천680t에 달한다.

양양군 관계자는 "산림부산물 땔감 재활용은 어려운 이웃들의 난방비 부담을 크게 줄여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