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교통공사노조 "인력감축 철회안하면 30일 총파업"

송고시간2022-11-18 12:01

beta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은 정부와 서울시가 인력 감축 계획을 철회하지 않으면 시민의 안전을 위해 예정대로 이달 30일 총파업에 돌입하겠다고 18일 경고했다.

명순필 노조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총파업 예정일이 2주도 안 남은 상황에서 사태를 여기까지 끌고 온 서울시의 상황 인식이 안이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달 1∼4일 서울교통공사노조, 서울교통공사통합노조, 올바른노조의 파업 찬반 투표에서 조합원 70.8% 찬성으로 총파업이 가결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 지하철역
서울 지하철역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준태 기자 =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은 정부와 서울시가 인력 감축 계획을 철회하지 않으면 시민의 안전을 위해 예정대로 이달 30일 총파업에 돌입하겠다고 18일 경고했다.

명순필 노조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총파업 예정일이 2주도 안 남은 상황에서 사태를 여기까지 끌고 온 서울시의 상황 인식이 안이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아울러 "오세훈 시장은 한쪽으로는 안전 인력의 임시변통 투입을 지시하고 한쪽에선 대규모 인력감축과 외주화를 강요하는 이중적인 태도를 보인다"고 비판했다. 노조에 따르면 정부와 서울시는 이태원 참사 직후 출퇴근 시간 혼잡도가 높은 신도림역, 사당역 등에 안전요원을 투입해 환승 통로와 승강장 등을 관리했다.

민주노총 소속 서울교통공사노조와 한국노총 소속 서울교통공사통합노조로 구성된 연합교섭단은 서울시와 서울교통공사가 2026년까지 1천500여 명을 감축하는 구조조정안을 추진하고 있다며 이를 철회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이달 1∼4일 서울교통공사노조, 서울교통공사통합노조, 올바른노조의 파업 찬반 투표에서 조합원 70.8% 찬성으로 총파업이 가결됐다.

30일 총파업에 앞서 연합교섭단은 24일부터는 '나 홀로 근무'의 위험을 알리기 위해 2인 1조 근무 규정을 철저하게 지키는 준법투쟁에 들어간다.

연합교섭단에 따르면 8월 기준으로 1∼8호선 265개 지하철역에는 역사 안전 관리와 민원 응대를 위해 역당 4개 조씩 총 1천60개 조가 근무하는데 이 가운데 2인 근무조가 413개로 전체의 39%(나머지는 3인 이상 근무조)다. 2인 근무조는 한 명이 휴가 등으로 빠지면 나 홀로 근무가 되는 구조다.

2인 근무조에서 역내 2인 1조 순찰을 준수하면 그동안은 역무실에 남은 인원이 없게 된다. 이에 따라 대시민 안내 등이 차질을 빚을 수 있다.

readine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