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더 쉽고 간편해진 '조상 땅 찾기'…경남도, 온라인 서비스 제공

송고시간2022-11-18 10:01

beta

경남도가 전국에서 처음 추진한 '조상 땅 찾기' 서비스가 더 쉽고 간편해진다.

경남도는 연말을 맞이해 조상 명의로 남아있는 땅을 확인할 수 있는 조상 땅 찾기 서비스를 오는 21일부터 온라인으로 제공한다고 18일 밝혔다.

조상 땅 찾기 서비스는 불의의 사고 등 갑작스러운 사망으로 재산 상속이 제대로 되지 않은 토지를 찾아 상속인들에게 알려줌으로써, 도민들의 재산권 행사에 도움을 주는 적극적인 토지행정 서비스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조상 땅 찾기' 온라인 서비스 개념도
'조상 땅 찾기' 온라인 서비스 개념도

[경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가 전국에서 처음 추진한 '조상 땅 찾기' 서비스가 더 쉽고 간편해진다.

경남도는 연말을 맞이해 조상 명의로 남아있는 땅을 확인할 수 있는 조상 땅 찾기 서비스를 오는 21일부터 온라인으로 제공한다고 18일 밝혔다.

조상 땅 찾기 서비스는 불의의 사고 등 갑작스러운 사망으로 재산 상속이 제대로 되지 않은 토지를 찾아 상속인들에게 알려줌으로써, 도민들의 재산권 행사에 도움을 주는 적극적인 토지행정 서비스다.

기존의 조상 땅 찾기 서비스는 시·군·구 민원실을 상속인이 직접 방문해 신청해야 했으나, 이번 온라인 서비스는 인터넷을 통한 비대면 신청이 가능하다.

조회 가능 대상은 2008년 1월 1일 이후 사망한 부모·배우자·자녀다.

기본증명서 또는 가족관계증명서로 사망자와 상속 관계를 확인할 수 있는 자녀, 배우자, 부모가 신청할 수 있다.

인터넷 정부24(gov.kr) 또는 국가공간정보포털(nsdi.go.kr)에서 신청하면 된다.

신청한 사안에 대해서는 담당자 접수와 검토를 거쳐 3일 이내에 그 결과를 온라인으로 통보한다.

조상 땅 찾기 서비스는 1993년 경남도에서 처음 추진하다가 2001년에 전국으로 확산했다.

지난달 말 현재 경남도 서비스 제공 실적은 2만5천849명의 신청 건수에 대해 1만2천615명, 6만7천387필지(2억4천370만3천525㎡)의 토지를 찾았다.

허동식 경남도 도시주택국장은 "더 쉽고 간편해진 조상 땅 찾기 서비스는 비대면으로 신청할 수 있게 돼 민원인들의 시간과 비용을 아낄 수 있게 됐다"며 "이 서비스가 민원인의 재산권 보호와 편의성 증가 등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