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충북도민 10명 중 6.5명 '중부내륙 지원 특별법' 찬성

송고시간2022-11-17 16:57

beta

충북도민 10명 중 6명 이상은 '중부내륙연계발전지역 지원에 관한 특별법' 입법 추진에 찬성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17일 충북연구원이 리얼미터에 의뢰해 특별법 입법에 대한 입장을 파악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65%가 입법에 찬성한다고 답했다.

충북연구원 관계자는 "특별법의 국회 발의와 통과에 도민의 뜻이 담긴 이번 인식조사 결과가 추동력을 견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충북도민 10명 중 6명 이상은 '중부내륙연계발전지역 지원에 관한 특별법' 입법 추진에 찬성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국회에서 특별법을 설명하는 김영환 충북지사
국회에서 특별법을 설명하는 김영환 충북지사

[충북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17일 충북연구원이 리얼미터에 의뢰해 특별법 입법에 대한 입장을 파악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65%가 입법에 찬성한다고 답했다.

반면 반대한다는 답변도 21.3%에 달했다.

충북이 타지역보다 상대적으로 차별받는지에 대해 64.8%는 '공감한다', 32.1%는 '공감하지 않는다'고 응답했다.

향후 특별법 입법이 국토 균형발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묻는 말에 67.3%는 '도움이 될 것'으로, 23.2%는 '도움이 되지 않을 것'으로 봤다.

특별법 제정 때 최우선 반영돼야 할 지역현안으로는 '환경의 합리적 이용과 보전', '교통 인프라·정주여건 개선', '과도한 규제 완화' 등이 꼽혔다.

충북연구원 관계자는 "특별법의 국회 발의와 통과에 도민의 뜻이 담긴 이번 인식조사 결과가 추동력을 견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충북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616명을 대상으로 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 포인트이다.

k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