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FIU "FTX 사태 예의주시…거래소의 이용자 보호 노력 중요"

송고시간2022-11-16 17:56

beta

금융위원회 산하 금융정보분석원(FIU)은 16일 글로벌 가상화폐 거래소 FTX의 파산 사태를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국내 가상자산사업자들에 이용자 보호 노력을 당부했다.

FIU는 박정훈 원장 주재로 16일 두나무·빗썸·코인원·코빗·스트리미 등 국내 5대 가상자산사업자 대표들과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강조했다.

가상화폐 거래소 업계 1위 바이낸스의 자오창펑 최고경영자(CEO)가 보유 중이던 FTX 발행 코인 'FTT토큰'을 모두 팔겠다고 밝히면서 뱅크런(고객이 금융기관에서 자금을 한꺼번에 인출하는 사태)에 직면했기 때문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금융정보분석원장, 국내 5대 가상자산사업자 대표와 간담회

금융정보분석원(FIU) 로고
금융정보분석원(FIU) 로고

[금융정보분석원 홈페이지 캡처]

(서울=연합뉴스) 오주현 기자 = 금융위원회 산하 금융정보분석원(FIU)은 16일 글로벌 가상화폐 거래소 FTX의 파산 사태를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국내 가상자산사업자들에 이용자 보호 노력을 당부했다.

FIU는 박정훈 원장 주재로 16일 두나무·빗썸·코인원·코빗·스트리미 등 국내 5대 가상자산사업자 대표들과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강조했다.

FIU는 거래소들에 "고객 자산의 보관 정보를 실시간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다"며 "가상자산사업자가 자체 발행한 가상자산에 대한 거래지원 안전성을 면밀히 모니터링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아울러 "FTX 사태를 예의주시하면서 이용자 보호에 필요한 사항이 국회 법안 심사때 논의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세계 3위 수준의 가상자산거래소였던 FTX는 최근 유동성 위기에 빠지며 지난 11일 법원에 파산보호를 신청했다.

가상화폐 거래소 업계 1위 바이낸스의 자오창펑 최고경영자(CEO)가 보유 중이던 FTX 발행 코인 'FTT토큰'을 모두 팔겠다고 밝히면서 뱅크런(고객이 금융기관에서 자금을 한꺼번에 인출하는 사태)에 직면했기 때문이다.

FTX가 법원에 신고한 부채는 최대 500억달러(약 66조원)에 이르고, 채권자는 10만명을 넘는다.

FTX 파산…가상화폐 하락세
FTX 파산…가상화폐 하락세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세계 3대 가상화폐 거래소 FTX의 파산 신청으로 비트코인 등의 가상화폐 가격이 급락세를 보이는 14일 서울 서초구 빗썸 고객센터 전광판에 가상화폐 시세가 표시돼 있다. 2022.11.14 mjkang@yna.co.kr

간담회에 참석한 국내 거래소 대표자들은 "FTX 사태의 본질은 경영진이 고객 자산을 부당하게 유용하고, 자기발행코인인 FTT를 악용한 것에 기인했다"고 진단했다.

이들은 "국내의 경우 특정금융거래정보법(특금법)에 따라 고객 예치금이 실명계정 발급 은행에서 엄격히 구분·관리된다"면서 "특히 가상자산사업자의 가상자산 발행이 제한되는 만큼 FTX와 같은 사건이 국내에서 발생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FIU는 이날 국내 가상자산사업자들의 자금세탁방지 체계도 점검했다.

대표자들은 올해 3월 25일부터 시행된 '트래블룰(가상화폐 이동 시 정보 수집 의무)'을 준수해 가상자산의 이전에 대한 투명성이 높아졌으며, 화이트리스트와 블랙리스트 제도를 운영해 고위험 거래를 차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FIU는 개인지갑을 경유해 고위험 국가·거래자로 가상자산을 전송하는 자금세탁행위를 방지할 수 있도록 유효한 의심거래 추출기준을 마련하고, 해당 이용자의 자금 원천 등에 대한 확인을 강화하도록 대표자들에 당부했다.

viva5@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