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용 등 재계 총수들, '미스터 에브리씽' 빈 살만과 만난다(종합)

송고시간2022-11-17 08:26

beta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회장을 비롯한 재계 총수들이 1박 2일 일정으로 방한한 '미스터 에브리씽'(Mr. everything)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와 만난다.

17일 재계에 따르면 이재용 회장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김동관 한화솔루션[009830] 부회장 등은 이날 오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빈 살만 왕세자와 티타임을 겸한 회동을 할 예정이다.

사우디아라비아 실권자로 알려진 빈 살만 왕세자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직후인 전날 밤 전세기 편으로 3년 만에 한국을 찾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오후 롯데호텔서 티타임…'네옴시티' 협력 방안 논의할 듯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박상돈 장하나 임기창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회장을 비롯한 재계 총수들이 1박 2일 일정으로 방한한 '미스터 에브리씽'(Mr. everything)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와 만난다.

G20 정상회의 참석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
G20 정상회의 참석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

(누사두아[인도네시아] AP=연합뉴스)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가 15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업무오찬에 앞서 자리에 앉아있다. 2022.11.15 alo95@yna.co.kr

17일 재계에 따르면 이재용 회장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김동관 한화솔루션[009830] 부회장 등은 이날 오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빈 살만 왕세자와 티타임을 겸한 회동을 할 예정이다.

사우디아라비아 실권자로 알려진 빈 살만 왕세자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직후인 전날 밤 전세기 편으로 3년 만에 한국을 찾았다.

빈 살만 왕세자는 현재 총사업비 5천억 달러(한화 약 660조원) 규모의 사우디 신도시 건설 프로젝트 '네옴시티' 사업을 주도하고 있다.

네옴시티는 서울의 44배 면적에 스마트 도시를 짓는 초대형 프로젝트로, 도시 인프라와 정보기술(IT), 에너지 등의 분야에서 광범위한 사업 기회가 열려 치열한 글로벌 수주전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그래픽] 사우디아라비아 신도시 '네옴시티'
[그래픽] 사우디아라비아 신도시 '네옴시티'

(서울=연합뉴스) 김민지 기자 = minfo@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빈 살만 왕세자는 이번 방한을 통해 프로젝트 수주 기업을 폭넓게 물색하고 다양한 협력 방안을 모색할 전망이다.

특히 이재용 회장이 빈 살만 왕세자와 개인적인 친분이 있는 만큼 이를 토대로 네옴시티 사업 수주에 적극적인 자세를 취할 것으로 보인다. 삼성은 이미 삼성물산·현대건설 컨소시엄을 구성해 네옴시티 '더라인' 터널 공사를 수주했으며, 이외에도 삼성의 인공지능(AI)과 5G 무선통신, 사물인터넷(IoT) 기술 등을 활용한 협력 방안을 논의할 가능성이 크다.

이 회장은 이날 '회계부정·부당합병' 재판 일정이 있지만, 이번 회동을 위해 전날 법원에 불출석 의견서를 냈다.

정의선 회장은 미래항공모빌리티(AAM) 생태계 구축을 포함한 스마트시티 모빌리티 사업 등에 대한 협력 방안을, 최태원 회장은 친환경에너지 부문에 대한 투자를 논의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김동관 부회장은 그룹의 역점 사업인 태양광과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등의 분야에서 협력 가능성을 타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두산그룹 박정원 회장, 이해욱 DL그룹 회장, 이재현 CJ그룹 회장, 정기선 현대중공업그룹 사장도 사우디 측으로부터 참석 요청을 받아 이날 회동에 함께할 것으로 알려졌다.

빈 살만 왕세자는 이들과도 네옴시티 관련 건설사업, 사우디 원전 개발 및 조선·플랜트 관련 사업 등 다양한 현안에 대한 협력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재계 관계자는 "총수들이 함께 차담회를 하기 때문에 전반적인 협력 가능성 등에 대해 두루 의견을 나눌 것으로 보인다"며 "필요에 따라 차담회 이후 개별 면담 가능성도 열려 있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빈 살만 왕세자는 앞서 3년 전 방한 당시에는 이 회장과 정 회장, 최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삼성그룹 영빈관인 승지원에 모여 티타임을 겸한 환담 시간을 가지기도 했다.

빈 살만 환영 현수막 걸린 에쓰오일 본사
빈 살만 환영 현수막 걸린 에쓰오일 본사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공덕동 에쓰오일 본사 건물에 오는 17일 방한 예정인 사우디아라비아의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를 환영하는 사진이 걸려있다. 2022.11.16 yatoya@yna.co.kr

hanajjang@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xhKN5wRdWJ4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