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하루 3천 명 버스 못 탄다'…입석 승차 중단 이틀 앞으로

송고시간2022-11-16 14:02

beta

KD운송그룹 계열 경기지역 13개 버스업체가 오는 18일부터 '입석 승차 중단'을 예고, 하루 3천여 명이 출퇴근길 버스 승차난을 겪을 전망이다.

16일 경기도에 따르면 KD운송그룹의 경기지역 13개 버스업체는 최근 경기도에 공문을 보내 18일부터 입석 승차를 전면 중단하겠다고 통보했다.

KD운송그룹 계열 13개 버스회사가 입석 승차를 중단하면 사실상 일부 민영제를 제외하면 경기지역 전 광역버스의 입석 승차가 중단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성남·화성·남양주지역 해당 노선 많아 혼잡 클 듯

(의정부=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KD운송그룹 계열 경기지역 13개 버스업체가 오는 18일부터 '입석 승차 중단'을 예고, 하루 3천여 명이 출퇴근길 버스 승차난을 겪을 전망이다.

강남대로 운행 중인 광역버스
강남대로 운행 중인 광역버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16일 경기도에 따르면 KD운송그룹의 경기지역 13개 버스업체는 최근 경기도에 공문을 보내 18일부터 입석 승차를 전면 중단하겠다고 통보했다.

이들 업체에서 운행하는 광역버스는 112개 노선 1천123대로, 경기도 전체 광역버스 220개 노선 2천93대의 절반을 넘는다.

앞서 경진여객과 용남고속 등 일부 업체는 지난 7월부터 노조의 요구에 따라 입석 승차를 중단해왔다.

KD운송그룹 계열 13개 버스회사가 입석 승차를 중단하면 사실상 일부 민영제를 제외하면 경기지역 전 광역버스의 입석 승차가 중단된다.

KD운송그룹 13개 회사의 입석률은 9월 말 현재 3%가량으로 하루 3천여 명이 입석으로 버스를 이용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KD운송그룹이 운행하는 광역버스는 주로 경기 동북부와 동남부 지역을 운행한다.

광주·구리·군포·남양주·성남·수원·양주·오산·용인·의정부·이천·평택·하남·화성 지역이 운행 지역이다.

특히 성남, 화성, 남양주 지역을 운행하는 노선이 많다.

이에 따라 이들 지역에서 광역버스를 이용, 서울로 출퇴근하는 시민들의 불편이 클 것으로 보인다.

성남에는 경기고속과 대원버스가 17개 노선, 화성에는 대원고속과 화성여객이 16개 노선, 남양주에는 대원운수 등 3개 사가 22개 노선에 각각 광역버스를 운행하고 있다.

앞서 경기도는 서울시 등과 협의를 거쳐 입석 문제 해결을 위해 정규버스 53대 증차와 전세버스 89회 투입 등의 대책을 마련했다.

그러나 이들 대책이 시행되기 위해서는 다음 달이나 돼야 가능한 상황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버스 기사들이 상당수 이직한 상황이라 기사 수급에 어려움이 있고, 신차를 출고하는 데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이에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와 경기도 등 지자체는 17일 오전 대책회의를 열어 예비차와 전세버스 투입 등의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그러나 당장 18일부터 발생할 버스 승차난의 근본적 해결책을 내놓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각 시군과 버스업체를 통해 입석 승차 중단을 알려 대체 교통수단을 이용하도록 하고 있다"며 "내일 대광위 회의에서 대책을 논의하겠으나 당분간의 혼잡은 불가피할 것"이라고 말했다.

광역버스 입석 승차는 안전상 이유로 법적으로 못 하게 돼 있다.

1990년 고속도로와 자동차전용도로에서 전 좌석 안전띠가 의무화된 데 이어 2012년과 2018년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과 '도로교통법'이 각각 개정돼 대부분 고속도로나 자동차전용도로를 경유하는 광역버스는 입석이 금지됐다.

그러나 출퇴근 시간에 수요가 집중되는 현실을 고려해 버스업체들은 입석을 용인했다.

그러다 지난 7월 일부 버스 업체 노조가 운수종사자 처우개선을 요구하며 입석 금지 준법투쟁에 나서며 입석 승차를 중단하게 됐다.

지난 1월 중재대해처벌법이 시행된 뒤 버스업체들의 안전사고에 대한 부담도 작용했다.

여기에 지난달 29일 이태원 참사가 발생, 마지막까지 입석 승차를 용인했던 KD운송그룹 계열 13개 버스업체가 입석 승차 중단에 동참하게 됐다.

wyshi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