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통 지역경제] 양주시, 도시 한복판에 첨단 산단 조성해 자족도시 만든다

송고시간2022-11-20 08:00

beta

경기 양주시가 첨단 산업단지 '테크노밸리' 조성을 통해 청년들이 일할 수 있는 자족도시 기반을 마련한다.

양주시는 경기주택도시공사와 함께 2024년까지 1천104억 원을 들여 시청사와 인접한 마전동 일대 21만8천105㎡에 첨단산업 '양주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양주시는 기존 산업단지와 달리 양주 테크노밸리 조성을 통해 청년 일자리를 창출해 자족 기반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양주테크노밸리 내년 3월 착공…청년 일자리 창출

양주 테크노밸리 조감도
양주 테크노밸리 조감도

[양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양주=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경기 양주시가 첨단 산업단지 '테크노밸리' 조성을 통해 청년들이 일할 수 있는 자족도시 기반을 마련한다.

양주시는 경기주택도시공사와 함께 2024년까지 1천104억 원을 들여 시청사와 인접한 마전동 일대 21만8천105㎡에 첨단산업 '양주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 보상에 착수해 내년 3월 부지 조성공사를 시작할 계획이다.

이곳에 유치할 업종은 문화산업·정보통신산업·지식산업, 전자부품·의료·정밀·컴퓨터·영상 등 첨단산업 등이다.

양주시는 기존 산업단지와 달리 양주 테크노밸리 조성을 통해 청년 일자리를 창출해 자족 기반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기존 산업단지는 시 외곽에 있는 데다 제조업 중심이어서 외국인 노동자 중심으로 운영되는 등 경제적 파급효과가 크지 않았다.

그러나 양주테크노밸리는 인근 고읍지구, 옥정신도시와 가깝고 전철 1호선 등 교통 여건도 좋아 청년들이 일할 수 있는 여건을 갖추고 있다.

양주 테크노밸리 위치도
양주 테크노밸리 위치도

[양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양주시는 테크노밸리 조성이 자족도시를 만드는 데 기반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인구 24만 명인 양주시는 테크노밸리가 어느 정도 청년층의 역외 유출을 막아 줄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양주시는 테크노밸리가 기존 도시형산업, 뿌리산업, 기계산업 등에 서비스 융합과 데이터 기반 혁신을 접목해 전통 제조업의 구조 고도화와 디자인·IT(정보기술) 융합으로 스마트 생활 소비재 산업을 육성하는 역할을 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양주시는 테크노밸리 조성 때 1조8천686억 원의 생산 유발효과와 4천373명의 고용 유발효과 등 상당한 경제적 파급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양주시 관계자는 "양주에는 시 외곽에 제조업 중심의 여러 개의 산업단지가 들어서 있으나 지역 발전을 이끄는 데 한계가 있었다"며 "양주 테크노밸리는 청년들이 일할 수 있는 첨단 산업단지로, 자족도시로 발전하는 기틀을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도농복합도시인 양주시가 테크노밸리 조성을 통해 자족도시로 거듭날 수 있을지 주목된다.

wyshi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