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엔 '손실과 피해' 기금 추진 COP27 결의문 초안에 담아

송고시간2022-11-15 00:17

beta

유엔이 기후변화에 따른 개발도상국의 '손실과 피해' 보상을 위한 기금 조성 추진을 제27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7) 결의문 초안에 담았다고 로이터 통신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초안에는 '손실과 피해' 대응을 위한 기금 조성 추진 이슈와 관련해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 산하 목적성 신규 기금 조성을 비롯한 여러 가지 옵션이 포함됐다.

'손실과 피해' 신규 기금 조성은 기후 재앙의 피해를 보는 개발도상국의 이번 총회 최대 요구 사항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COP27 행사장에서 '손실과 피해' 보상하라고 촉구하는 기후 운동가들.
COP27 행사장에서 '손실과 피해' 보상하라고 촉구하는 기후 운동가들.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카이로=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유엔이 기후변화에 따른 개발도상국의 '손실과 피해' 보상을 위한 기금 조성 추진을 제27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7) 결의문 초안에 담았다고 로이터 통신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초안에는 '손실과 피해' 대응을 위한 기금 조성 추진 이슈와 관련해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 산하 목적성 신규 기금 조성을 비롯한 여러 가지 옵션이 포함됐다.

'손실과 피해' 신규 기금 조성은 기후 재앙의 피해를 보는 개발도상국의 이번 총회 최대 요구 사항이다.

초안에 담긴 다른 옵션 중에는 부채 경감, 다국적 개발 은행과 국제 금융기관의 개혁, 인도주의적 지원, 자금조달원 혁신 등도 포함됐다.

초안에는 또 '손실과 피해' 기금 조성 추진 논의를 앞으로 2년 더 진행한다는 내용도 담겼다.

당사국들은 이 초안을 두고 협상을 진행하며 이 과정에서 수정 가능성도 있다. 최종 채택 여부는 총회 종료 시점에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meol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