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72세 환경운동가, 4개월간 자전거로 스웨덴서 이집트까지

송고시간2022-11-14 00:00

beta

스웨덴에 거주하는 70대 여성 운동가가 기후변화의 심각성을 알리기 위해 무려 4개월간 자전거를 타고 유엔 기후총회가 열리는 이집트에 왔다고 AP 통신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스웨덴 수도 스톡홀름 북부의 카트리네홀름에 거주하는 도로시 힐데브란트(72)씨는 지난주 자전거를 타고 제27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7)가 열리는 이집트 시나이반도 남부의 홍해변 휴양지 샤름 엘 셰이크에 도착했다.

1970년대 인형극 '더 머펫 쇼'에 등장하는 괴팍한 캐릭터 '미스 피기'의 이름을 붙인 분홍색 전기 자전거와 함께 지난 7월 1일 시작된 그의 여정은 4개월이 넘게 소요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기후변화 경각심 일깨우려 스웨덴에서 이집트까지 8천800㎞ 자전거 이동한 72세 환경운동가
기후변화 경각심 일깨우려 스웨덴에서 이집트까지 8천800㎞ 자전거 이동한 72세 환경운동가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카이로=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스웨덴에 거주하는 70대 여성 운동가가 기후변화의 심각성을 알리기 위해 무려 4개월간 자전거를 타고 유엔 기후총회가 열리는 이집트에 왔다고 AP 통신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스웨덴 수도 스톡홀름 북부의 카트리네홀름에 거주하는 도로시 힐데브란트(72)씨는 지난주 자전거를 타고 제27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7)가 열리는 이집트 시나이반도 남부의 홍해변 휴양지 샤름 엘 셰이크에 도착했다.

1970년대 인형극 '더 머펫 쇼'에 등장하는 괴팍한 캐릭터 '미스 피기'의 이름을 붙인 분홍색 전기 자전거와 함께 지난 7월 1일 시작된 그의 여정은 4개월이 넘게 소요됐다.

그동안 그는 하루 평균 80㎞를 달리는 강행군으로 유럽과 중동의 17개국을 거쳐 총 8천830㎞를 이동했다.

독일 중부 카셀에서 태어난 힐데브란트씨는 1978년 남편을 따라 스웨덴으로 이주한 뒤, 주택 청소일을 하고 노인 및 장애인 돌봄 교육도 받았다고 한다.

10여 년 전 은퇴한 그는 지금은 '미래를 위한 할머니들'이라는 단체의 일원으로 기후 변화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는 활동을 하고 있다.

10살 때부터 자전거를 탔다는 그녀의 애마에는 "미래와 평화를 위한 바이킹'이라는 글귀가 적혀 있다.

그는 두 명의 손자들을 위해 자전거를 타고 자신의 환경운동 상황도 찍어 소셜미디어에 올린다고 한다.

이번 여정의 목적은 COP27에 참석한 전 세계 지도자들에게 기후변화의 심각성을 알리고 2015년 파리 기후협약에서 언급된 지구 온도 상승 폭 1.5도 제한을 위한 강력한 행동을 촉구하기 위해서다.

힐데브란트씨는 "정말로 기후변화를 막아야 한다. 비록 불편할지라도 미래를 위해 반드시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70대 환경운동가의 의지는 COP27 행사 중 사실상 시위를 봉쇄하고 인권을 탄압한다는 비판을 받아온 이집트 지도자의 마음도 사로잡았다.

힐데브란트씨는 지난 11일 압델 파타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의 초대를 받아 그와 함께 자전거를 탔다고 한다.

그리고 엘시시 대통령은 모든 환경 운동가의 시위를 허용하겠다는 약속도 했다고 그는 전했다.

COP27 행사가 끝나면 그는 고난의 길이지만 역시 탄소 배출을 최소화하는 방식으로 집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샤름 엘 셰이크에서 이집트 수도 카이로를 거쳐 지중해 도시 알렉산드리아까지 자전거로 이동하고, 이후엔 배로 이스라엘 하이파, 그리스를 거치는 여정이다.

meol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