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미일, 6년7개월만의 '3각 연쇄회담'…대북 압박 최고조

송고시간2022-11-13 19:05

beta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13일(현지시간)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3각 연쇄회담을 통해 대북 압박 수위를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북한의 전방위 도발 속 제7차 핵실험까지 임박한 것으로 관측되며 한반도 주변 긴장이 치솟자, 3각 공조를 바탕으로 정상 차원의 강력한 대북 압박에 나선 것이다.

박근혜 정부 때인 2016년 3월 31일 미 워싱턴에서 한미, 한미일, 미일, 한일 정상회담을 잇달아 개최한 지 6년7개월만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3국 정상, 프놈펜서 릴레이 회담…박근혜 정부 워싱턴 연쇄회담 이후 처음

기념촬영하며 웃는 한미일 정상
기념촬영하며 웃는 한미일 정상

(프놈펜=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캄보디아 프놈펜 한 호텔에서 열린 한미일 정상회담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11.13 seephoto@yna.co.kr

(프놈펜=연합뉴스) 이준서 정아란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13일(현지시간)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3각 연쇄회담을 통해 대북 압박 수위를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북한의 전방위 도발 속 제7차 핵실험까지 임박한 것으로 관측되며 한반도 주변 긴장이 치솟자, 3각 공조를 바탕으로 정상 차원의 강력한 대북 압박에 나선 것이다.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관련 정상회의 마지막 날인 이날 오후 프놈펜의 한 호텔에서는 미일 정상회담을 시작으로 한일, 한미, 한미일 정상회담이 연달아 개최됐다.

한미일 정상이 한날 한자리에서 릴레이 회동한 것은 좀처럼 보기 힘든 일이다.

박근혜 정부 때인 2016년 3월 31일 미 워싱턴에서 한미, 한미일, 미일, 한일 정상회담을 잇달아 개최한 지 6년7개월만이다.

최대 관심은 한미일 정상회담에 집중됐다.

지난 6월 말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가 개최된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4년 9개월 만에 대좌한 한미일 정상은 약 4개월 만에 다시 마주 앉았다.

북한발 위협이 그때보다 한층 고조된 상황에서 3국 정상의 재회동 자체가 강력한 대북 경고 메시지라는 평가가 나온다.

한미일 정상회담 발언하는 윤석열 대통령
한미일 정상회담 발언하는 윤석열 대통령

(프놈펜=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캄보디아 프놈펜 한 호텔에서 열린 한미일 정상회담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2.11.13 seephoto@yna.co.kr

3개국 정상은 이번 회담을 통해 북핵·미사일에 대한 3각 공조를 재확인하는 한편, 전례 없는 빈도로 도발을 이어가는 북한에 대한 강력한 경고가 필요하다는 데 공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미일은 이번 정상회담에 앞서 3국 외교장관 회담, 북핵 수석대표 릴레이 협의 등을 통해 북한의 계속되는 도발을 강력 규탄하고 국제사회의 단합된 대응을 강조한 바 있다.

한미일 정상간 연쇄 회동에서 대북 제재에 미온적인 중국과 러시아를 움직이기 위한 언급이 나왔는지도 주목된다.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에도 중국과 러시아의 제동으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추가 제재는커녕 의장성명·언론성명도 채택하지 못하는 상황이다.

제이크 설리번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11일(현지시간) 캄보디아로 오는 미 대통령 전용기 간담회에서 북한의 도발이 계속되면 동아시아에 미군의 전력을 강화하겠다고 언급한 것은 중국의 역할을 압박하는 취지로 해석된다.

바이든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14일 인도네시아 발리 정상회담 전에 프놈펜에서 한미일 정상간 릴레이 접촉이 이뤄진 점도 중국을 염두에 둔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발언하는 윤석열 대통령
발언하는 윤석열 대통령

(프놈펜=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캄보디아 프놈펜 한 호텔에서 열린 한미일 정상회담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대화하고 있다. 2022.11.13 seephoto@yna.co.kr

대북 경고뿐 아니라 역내 중국의 공세적 부상을 견제 중인 미국 측 인식이 반영된 내용이 포함될지도 관심이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전날 프놈펜 출장기자단 브리핑에서 이와 관련된 질문에 "기본적으로 한미일 안보협력 초점은 북한에 맞춰져 있다"면서도 "포괄적 차원에서 한미일 안보협력이 지역 평화·안보에 기여할 수 있는 부분이 무엇일지 고민할 이유는 충분히 있다"고 답했다.

airan@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kgB3kIYL6vw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