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소비침체 반영? 알리바바 올해 '쌍십일' 매출 비공개

송고시간2022-11-12 22:50

beta

중국의 최대 온라인 쇼핑몰 업체 알리바바가 연중 최대 할인 행사인 11·11 쇼핑 축제(雙11·쌍십일) 기간의 매출액을 올해는 공개하지 않았다.

알리바바 그룹은 12일 홈페이지에 올린 성명에서 올해 14회째를 맞이한 쌍십일 행사가 "원만하게 끝났다"며 "거시적 환경의 도전과 코로나19의 영향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상품 교역액(거래액)과 대등한 결과를 냈다"고 밝혔다.

알리바바가 쌍십일 기간 판매액을 공개하지 않기는 행사를 시작한 2009년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최대할인행사 매출 "작년과 대등"이라고만 발표

알리바바 로고
알리바바 로고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징=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중국의 최대 온라인 쇼핑몰 업체 알리바바가 연중 최대 할인 행사인 11·11 쇼핑 축제(雙11·쌍십일) 기간의 매출액을 올해는 공개하지 않았다.

알리바바 그룹은 12일 홈페이지에 올린 성명에서 올해 14회째를 맞이한 쌍십일 행사가 "원만하게 끝났다"며 "거시적 환경의 도전과 코로나19의 영향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상품 교역액(거래액)과 대등한 결과를 냈다"고 밝혔다.

알리바바는 그러나 총 매출액 수치는 공개하지 않았다.

알리바바가 쌍십일 기간 판매액을 공개하지 않기는 행사를 시작한 2009년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알리바바는 작년 쌍십일 행사 기간 거래액이 5천403억 위안(약 101조원)으로 2020년 대비 8.45% 성장했다고 발표했었다. 작년 플러스 성장을 하긴 했지만 재작년에 2019년 대비 85.6% 성장을 이뤘던 것에 비하면 초라한 성적이었다.

이런 상황에서 올해 성장폭이 작년 수준에도 미치지 못했거나,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하자 총매출을 공개하지 않기로 한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온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의 인터뷰에 응한 전자상거래 분석가 리웨이둥은 "아마도 결과가 공개하기에는 너무 암울했기 때문에 공개하지 않기로 한 것"이라고 말했다.

과거 한때 '싱글의 날'이라는 뜻의 '광군제'(光棍節)로도 불렸던 11·11 쇼핑 축제는 2009년 11월 11일 알리바바가 처음 시작해 올해 14회째를 맞았다.

알리바바의 할인 행사가 대성공을 거두자 중국에서 온·오프라인을 막론하고 너도나도 같은 기간 할인 경쟁에 뛰어들면서 매년 11월 11일은 중국의 연중 최대 할인 행사일로 자리 잡았다.

특히 알리바바의 거래액은 중국 전체 11·11 쇼핑 축제 성공 여부를 가늠하는 수치일 뿐만 아니라 중국의 가장 강력한 성장 동력인 소비의 활력을 보여주는 척도로 주목을 받아왔다.

알리바바의 올해 쌍십일 매출 비공개 결정은 고강도 '제로 코로나' 정책 속에 경제 성장이 둔화하고 실업률이 상승하는 가운데, 소비 심리도 냉각된 상황을 반영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올해 쌍십일 관련 광고나 부대 행사가 예년에 비해 줄어든 영향도 없지 않아 보인다.

알리바바의 전자상거래 업계 라이벌인 징둥닷컴(JD.com)도 올해 쌍십일 축제 기간 매출액을 공개하지 않았다.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