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가 인근서 또 규모 7.0 강진…"쓰나미 경보 없어"(종합)

송고시간2022-11-12 17:12

beta

남태평양의 섬나라 피지와 통가 인근에서 이틀 연속으로 규모 7 수준의 강진이 이어졌다.

12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9분께 피지와 통가 사이 해상에서 규모 7.0의 지진이 발생했다.

지질조사국은 지진 발생 직후 "쓰나미 위험은 없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날은 규모 7.3강진으로 쓰나미 경보 발령 후 해제

12일 강진이 발생한 남태평양 피지 인근.(빨간 색 점)
12일 강진이 발생한 남태평양 피지 인근.(빨간 색 점)

[미국 지질조사국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남태평양의 섬나라 피지와 통가 인근에서 이틀 연속으로 규모 7 수준의 강진이 이어졌다.

12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9분께 피지와 통가 사이 해상에서 규모 7.0의 지진이 발생했다.

진원의 깊이는 587㎞로 파악됐다.

진앙은 피지 수도 수바에서 동남동쪽으로 408㎞, 통가 수도 누쿠알로파에서 서쪽으로 341㎞ 떨어진 곳이었다.

지질조사국은 애초 지진의 규모를 6.7로 관측했다가 7.0으로 상향 조정했다.

강진 발생 20분 후에는 규모 5.1의 여진도 이어졌다.

지질조사국은 지진 발생 직후 "쓰나미 위험은 없다"고 밝혔다.

인근 통가 동쪽 해상에서는 전날에도 규모 7.3의 지진이 관측됐다.

미국 태평양쓰나미경보센터(PTWC)는 지진 발생 후 진앙에서 반경 300㎞ 이내에 위험한 쓰나미가 발생할 수 있다며 해당 해역에 경보를 발령하고 미국령 사모아에도 주의보를 내리기도 했다.

이후 실제로 쓰나미 현상이 관측되기도 했으며 지금은 관련 경보가 해제됐다.

통가에서는 올해 1월 해저화산인 통가훙가 하파이가 분화하면서 강력한 쓰나미가 발생해 해안지대가 초토화되고 통신이 마비되는 등의 사태가 벌어진 바 있다.

피지와 통가는 지진과 화산활동이 자주 일어나 '불의 고리'로 불리는 환태평양 지진·화산대에 자리 잡고 있다.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