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시다, 아세안+3 정상회의서 "北 미사일·WMD 폐기 협력 호소"(종합)

송고시간2022-11-12 15:54

beta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12일 북한의 대량살상무기(WMD)·탄도미사일 문제와 관련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방식으로 폐기를 실현하도록 국제사회의 협력을 호소했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기시다 총리는 이날 캄보디아 프놈펜의 한 호텔에서 열린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3'(한중일) 정상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기시다 총리의 협력 호소에 참가국 정상들도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다고 일본 방송 NHK는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중일 정상, 양국관계 짧게 대화…일본·아세안 회원국 양자회담 취소

발언하는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발언하는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도쿄=연합뉴스) 박성진 특파원 =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12일 북한의 대량살상무기(WMD)·탄도미사일 문제와 관련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방식으로 폐기를 실현하도록 국제사회의 협력을 호소했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기시다 총리는 이날 캄보디아 프놈펜의 한 호텔에서 열린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3'(한중일) 정상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기시다 총리의 협력 호소에 참가국 정상들도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다고 일본 방송 NHK는 전했다.

그는 또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해 "아시아를 포함한 어떠한 지역에서도 힘에 의한 일방적인 현상 변경의 시도는 인정할 수 없다"고 강조하며 법의 지배와 자유에 기반한 국제질서 유지를 호소했다.

기시다 총리는 아세안의 인도·태평양(인태) 전략인 '인도·태평양에 관한 아세안의 관점'(ASEAN Outlook on the Indo-Pacific)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아세안이 2019년 6월 채택한 인도·태평양에 관한 아세안의 관점은 일본이 중국 견제 의도를 담아 내놓은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 구상과 달리 중국이라는 말 자체가 없이 개방성과 투명성, 포용성 원칙을 강조하고 있다.

리커창 중국 총리 발언듣는 윤석열 대통령
리커창 중국 총리 발언듣는 윤석열 대통령

(프놈펜=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오전 캄보디아 프놈펜 한 호텔에서 열린 '아세안+3'(한·중·일) 정상회의에서 리커창 중국 총리의 모두발언을 듣고 있다. 왼쪽부터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윤 대통령, 리커창 중국 총리. 2022.11.12 seephoto@yna.co.kr

기시다 총리는 또 아세안 국가들과 디지털 경제와 농업, 해양 협력과 질 높은 인프라 투자, 식량 안보 등에서 구체적인 협력을 진행할 의사를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기시다 총리와 함께 윤석열 대통령과 리커창 중국 총리, 아세안 회원인 9개국 정상이 참석했다.

기시다 총리는 아세안+3 정상회의가 끝난 뒤 리 총리와 잠시 서서 얘기를 나눴다고 NHK는 전했다.

기시다 총리는 건설적이고 안정적인 중일 관계 구축을 위해 함께 노력해나가고 싶다는 생각을 전했으며, 리 총리는 양국 관계가 중요하다는 인식을 보였다.

한편 기시다 총리가 법상(법무부 장관) 교체 문제로 출발이 늦어져 이날 오전 캄보디아에 도착하면서 라오스, 베트남, 브루나이 정상과 개최하기로 한 양자 정상회담은 취소됐다.

아세안+3 정상회의 기념 촬영을 하는 한일 정상
아세안+3 정상회의 기념 촬영을 하는 한일 정상

(프놈펜=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오전 캄보디아 프놈펜 한 호텔에서 열린 아세안+3'(한·중·일) 정상회의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팜 민 찐 베트남 총리,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윤석열 대통령, 훈센 캄보디아 총리. 2022.11.12 seephoto@yna.co.kr

sungjin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