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의회소식] 경남도의회, 자원회수시설 광역화·소나무재선충병 대응 당부

송고시간2022-11-09 17:21

beta

경남도의회 경제환경위원회는 9일 경남도 환경산림국을 대상으로 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자원회수시설 광역화와 소나무재선충병 대응 문제를 거론했다.

국민의힘 유계현(진주4) 의원은 "현재 경남에는 22개 소각장이 하루 1천684t 처리 규모로 운영되고 있지만, 15∼20년 정도인 소각시설들의 사용 가능 연한이 도래하고 있고 2030년 생활쓰레기 직매립 금지 정책 등을 종합 고려해 계획을 마련해야 할 시점이다"며 자원회수시설 광역화계획 수립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경남도의회 농해양수산위원는 경남도 해양수산국을 대상으로 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에 따른 우려를 표명하고 대책을 주문했다고 9일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남도의회 경제환경위원회
경남도의회 경제환경위원회

[경남도의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연합뉴스) 경남도의회 경제환경위원회는 9일 경남도 환경산림국을 대상으로 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자원회수시설 광역화와 소나무재선충병 대응 문제를 거론했다.

국민의힘 유계현(진주4) 의원은 "현재 경남에는 22개 소각장이 하루 1천684t 처리 규모로 운영되고 있지만, 15∼20년 정도인 소각시설들의 사용 가능 연한이 도래하고 있고 2030년 생활쓰레기 직매립 금지 정책 등을 종합 고려해 계획을 마련해야 할 시점이다"며 자원회수시설 광역화계획 수립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이어 "창원 성산 1, 2호기(각 하루 200t)는 t당 처리비용이 약 8만원 수준인데, 창원 진해(하루 50t)는 t당 처리비용이 약 30만원 수준이다"며 "자원회수시설 광역화는 폐기물 처리비용과 운영의 효율성 측면, 예산과 지역상생 관점에서도 장점이 있는 정책이다"고 주장했다.

유 의원은 "경남 시·군이 소각로를 각각 설치하면 국비 30%, 시·군비 70%가 드는데, 시·군간 광역사업으로 추진하면 국비 50%, 도비 20%, 시·군비 30%로 사업추진 예산이 크게 절감될 수 있다"며 "자원회수시설 광역화 계획을 지금부터 체계적으로 수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같은당 진상락(창원11) 의원은 "경남도는 지난 10년간 소나무 217만1천 그루를 잘라내고, 방제 예산만 2천299억원을 쏟아부었지만 소나무재선충병이 다시 확산하고 있다"며 소나무재선충병 확산을 우려했다.

진 의원은 "재선충병은 무서운 번식력 때문에 99.99%의 방제 성과가 있더라도 0.01%가 미흡한 면이 있으면 그간의 방제 노력과 성과는 수포가 될 수 있으므로 선제 대응해야 피해를 줄일 수 있다"며 "충분한 예산을 투입해 완벽한 방제가 되도록 국비확보에 노력할 것"을 주문했다.

그러면서 "솔잎과 잣 등의 나무는 일부 식용으로 활용되므로, 소나무재선충병 방재용 약제는 도민 안전을 위협하는 고독성 약제보다는 저독성 약제를 활용할 것"도 제안했다.

경남도의회 농해수위,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대책 주문

경남도의회 농해양수산위원회
경남도의회 농해양수산위원회

[경남도의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연합뉴스) 경남도의회 농해양수산위원는 경남도 해양수산국을 대상으로 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에 따른 우려를 표명하고 대책을 주문했다고 9일 밝혔다.

국민의힘 조영제(함안1) 의원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와 관련해 방류 전인데도 어민들과 국민이 불안해하고 있다"며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대책 실무협의체(5개 시·도)가 공동으로 구체적인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경남도 방사능측정망 해역조사 정점이 4개소인데, 더 많은 조사정점을 확보해 안전한 먹거리가 공급되도록 안전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농해수위 위원장인 김현철(사천2) 의원은 "농해양수산위원회 모든 의원이 해양쓰레기와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에 대해 많은 관심이 있다"며 "이에 관한 깊은 연구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이밖에 백수명(고성1) 의원은 최근 마산 진동만 정어리떼 죽음으로 인한 악취와 민원 불편사항과 관련해 "빈산소수괴 발생 등 바다환경 비상상황 때 투입되는 인력과 수송차량 등에 대한 방안도 세워야 한다"고 제안했다.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